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30년 후 대한민국에서 사라질 지역

우리가 매일 보고 듣고 먹고 느끼는 모든 게 경제입니다.

977,64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앞으로 30년 후엔

85개 시군구가

대한민국 지도상에서 

사라질 수도 있습니다.


인구가 매우 줄어

인근 지자체에 통폐합될 수도 

있기 때문이죠.

통계청은

▲출생아 수 40만 명 붕괴

▲생산가능 인구 감소세 전환

▲65세 이상 인구 비중 14% 초과

▲노인 인구와 유소년 인구수 역전 등

인구 관련 4대 악재가 

올해 안에 동시에 발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출산율 저하와 인구 고령화

심각한 수준에 이른 것입니다.

출처MBC '아빠 어디가' 캡처

최근 10년 새 초등학교 6개가

문을 닫은 지역이 있습니다.


바로 경상북도 군위군.

출처군위군 홈페이지 캡처

군위군은 군내·읍·면이 

8개나 되지만

남아 있는 초등학교는

겨우 7곳뿐입니다.


인구가 줄면서 

약국, 병원 등 생활기반시설도 

속속 사라지고 있습니다.

군위군의 65세 이상 노령 인구는

8788명에 달하지만

가임기에 속하는 20~39세 여성 인구는

1564명 밖에 안됩니다.


게다가 관내에 이렇다 할

산업기반마저 없어

성년이 되면 고향을 떠나는 

젊은이들이 늘고 있습니다.

젊은이는 떠나가고 노인만 남네….

출처매경DB

군위군은 지난 12일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 

 인근의 3개 시·군을 합쳐 

간신히 1개 지역구로 묶여 

국회의원 1명을 선출했습니다. 

이 곳 인구를 다 합쳐봐야 

20만 6220명에 불과합니다.


땅 면적은 서울시 전체의

6배를 넘지만

인구는 서울시 뒤에서 네 번째인

금천구(23만6353명)에도 

못 미칩니다. 


군위군처럼 지금까지는 

지역구가 통폐합되는 수준이었지만

앞으로 존립 기반 자체가 

흔들리는 지방자치단체가 

경남·북, 전남·북 등을 중심으로 

속출할 것으로 보입니다.


행정자치부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기준

전국 229개 시·군·구 가운데

37.1%가 향후 30년 이내에

자치단체가 폐지될 위기에

몰릴 만큼 인구가 급감할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출처공익광고협의회
인구 급감으로 인한 지자체 소멸은 이미 우리 발등에 떨어진 불이다.
우리 실정에 맞는 지방 지원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

- 김성렬 행자부 차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