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퍼펙트 스톰'. 역대급 위기에 직면한 한국경제

매경인사이드-1분에 경제를 담았다.

67,01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지난 9일 오전 5시 경남 거제시.

새벽부터 작업복을 착용한 이들이

인력소개소 근처를 서성입니다.


주말이나 휴일에 막노동을 나가려는

조선사 협력업체 근로자들입니다.


협력사부터 대우조선의 원도급 인력까지

수천 명의 대규모 감원이 예고되면서

고용 불안감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지금은 3분의 2가 비어 있는 울산 동구 현대중공업 3도크 전경

출처매경DB

고용노동부 통영지청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체당금이 111억원으로

지난해보다 69.6%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문제는 내년에 더 심각해집니다.

조선소들의 기존 수주 물량이

내년 봄에 소진되기 때문입니다.


*체당금: 사업 파산으로 미지급된 임금을

정부가 대신지급하는것

내년 중순이 되면 더 큰 문제가 된다.

출처매경 DB

한국경제 덮치는 퍼펙트스톰?

한국 경제가 *퍼펙트 스톰의 초기단계에

진입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조선·해운 구조조정에 수출 부진까지 겹치면서

고용 한파가 닥친 것입니다. 


*퍼펙트 스톰: 개별적인 여러 악재가 겹치면서

경제가 대공황으로 빠져드는 상황

9월 실업률은 3.6%로 

1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고

청년층 실업률은 9.4%에 달했습니다. 

구조조정에 나선 기업들이

신규 채용도 줄였기 때문입니다.


수출과 내수 시장도 심각한 상황입니다.

증가추세로 반등하던 수출이

2개월만에 곤두박질쳤고,

내수도 내리막길을 걷고 있습니다.

출처매경 DB

한국 경제는 그야말로 폭풍전야의 상황이다

출처giphy

한국 기업들의 부실화 위험도

크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조선·중공업에서 시작된 위험이

IT와 자동차 등 산업 전방위로 퍼지면서

모든 산업군이 비상 국면에 처할 수도 있습니다.


한 글로벌 컨설팅 업체는

향후 2년 내 411개 상장사가

부실화 위험에 처할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대기업 계열사 30여 곳도

부실화 위험군으로 집계됐습니다.

대기업도 예외는 아니다.

출처매경 DB

이 같은 경제 상황 예측에

정부의 대응은 뜻밖이었습니다.


지난달 말, 기획재정부는

국민들의 체감과는 달리

'외환보유액, 국가신용등급, 고용 등이 공고하다'

라는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정부 발표직후 실업률이

11년만에 최고치로 집계됐습니다.

"아직은 괜찮겠지…?"

출처giphy

1997년 IMF 사태가 터지기 직전에도

우리나라는 외환보유액, 고용지표 등이

양호한 상태였습니다.


정부는 국민들이 현실을 체감할 수 있는

경제상황에 좀 더 초점을 맞춰

'퍼펙트 스톰'에 대비해야 할 것 같습니다.

이 상황이 매우 익숙하게 느껴지는 것은 왜일까.

출처giphy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