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넌 너무 잘났어"…취업길 막는 '잉여 스펙'

매경인사이드 - 1분간 주목하면 경제가 보인다.

3,80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어학 성적부터 자격증, 각종 공모전까지…
   
취업난에 허덕이는 취준생들은 지금 이 순간에도 스펙 쌓기에 몸부림치고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전공과 크게 상관없는 분야에 돈과 시간을 쏟아 붓기도 합니다.


Pixabay


그런데 좋은 스펙 때문에 문제가 생기기도 합니다.

업무연관성이 적은 ‘잉여 스펙’ 때문에 경쟁에서 불이익을 받는 경우가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탈락한 지원자도 있다고 합니다.


'이 친구는 떨어뜨리는 게 좋겠어'

giphy.com


"말해봐요. 나한테 왜 불이익을 줬어요?"

불이익을 주는 이유는 높은 연봉과 조건을 요구할 것 같다는 대답이 70.6%(복수응답)를 차지했습니다.

사람인-‘입사지원자의 잉여 스펙 보유 여부’ 재구성



그렇다면 어떤 것이 ‘잉여스펙’일까요?
  
인사담당자가 꼽은 잉여 스펙 1위는 석·박사 학위였습니다.

 
"우리 회사에 석사는 필요 없습니다."

MBC '무한도전'


회계사 등 고급 자격증이 그 뒤를 이었고, 극기 경험이나 창업 등 사업 활동도 잉여 스펙으로 꼽혔습니다. 

반면 학점이나 제2외국어능력수상경력학벌 등은 상대적으로 낮은 순위에 올랐습니다.


'힘들게 온 나라를 누비고 왔건만… '
다양한 스펙을 쌓으라고 요구하더니, 이제 너무  과하다며 걸러내고 있는 취업의 문. 

청춘들의 한숨이 깊어갑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