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서울씨

랜선으로 즐기는 '정동길 산책'

과거와 현재의 모습이 공존하는 근대 유산 1번지, '정동길 산책 코스'

6,29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근대 교육의 역사와 왕실 문화가 어우러진

서울 정동길 산책 코스


정동은 1396년  태조의 두 번째 부인인 

신덕왕후 강씨의 능인 정릉이

이곳에 꾸며지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이후 정릉은 현재의 정릉동으로 옮겨졌지만

옛 지명은 그대로 남아있는데요. 


1883년 우리나라의 첫 외국 공사관인

미국 공사관이 들어선 이후

영국, 러시아, 독일 등 각국 공관이 자리했으며 

최초의 근대 학교인 '배재학당'과

여성 근대 학교인 '이화학당'이 세워져 

근대 유산 1번지로 불리기도 하는데요.


과거와 현재가 조화롭게 공존하는

정동길의 대표 시설들을

글과 사진을 통해 만나볼까요?

함께 놀아요

고즈넉한 돌담 따라 떠나는 '100년의 시간 여행'

서울 시내의 가장 아름다운 산책길인 '정동'은

1999년 "걷고 싶은 거리" 1호로 지정되었으며 

2006년 건설교통부(現 국토교통부)가 선정한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서 

최우수상을 차지하였는데요. 


서울의 화려하고 높은 빌딩 속으로

우리나라 최초로 근대 문물을 받아들였던 

정동의 고즈넉한 풍경들이 숨 쉬고 있으며 

짧지도 길지도 않은 1km 남짓한 거리에 

정동극장, 이화여고, 정동제일교회 등이 자리한 

역사·문화적 의미가 큰 공간입니다.


시민의 미술문화 발전에 기여하는  

서울시립미술관 >

덕수궁 돌담길을 따라 조금만 걷다 보면

정동길 초입에서 만나게 되는 서울시립미술관은 

1920년대 건축양식으로 지어진 옛 대법원 건물을  

파사드(Facade:전면부)만 보존한 채 

신축 작업을 통해 재탄생하였습니다. 


'여럿이 만드는 미래, 모두가 연결된 미술관'을 표방하며

서울시민의 문화예술 향유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최초의 개신교 교회 예배당

< 정동제일교회 >

서울시립미술관과 마주하고 있는

빨간색 벽돌이 인상적인 정동제일교회는 

1897년 10월에 준공된 

우리나라 최초의 개신교 교회 예배당입니다. 


처음에는 '벧엘 예배당'으로 명명한

한옥 예배당에서 예배를 보았는데 

이후 신자 수가 급격히 늘며 

서양식 벽돌조의 예배당을 지었고 

비교적 초기의 형태를 잘 유지하고 있어 

당시의 건축 문화를 보여주는 건물로 

큰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근현대사의 아픔을 간직하고 있는

구 신아일보사 별관

정동제일교회 맞은편에 위치한

정동극장을 따라 걷다 보면 만날 수 있는

구 신아일보사 별관은  일제강점기의 건축기법과 

언론 통폐합의 아픔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최초로 지어진

철근 콘크리트 건물로 의의를 가지며

1980년 신군부에 의한  언론기관 통폐합 조치로 인한 

언론 수난의 역사적 현장이기 때문인데요. 

현재는 여러 업체들이 입주한

민간 사옥으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130년간 지켜온 이화의 역사와 전통

< 이화박물관 >

구 신아일보사 별관을 따라 걷다보면  

예원학교 건너 편으로 

우리나라 여성교육의 역사를 볼 수 있는 

이화박물관을 만날 수 있습니다.


2006년 이화학당 창립 120주년을 맞아

2006년 개관하였으며 

이화고등학교 정문으로 들어서면 

바로 왼쪽으로 보이는 건물입니다. 

옛 교실 형태의 유관순 교실을 운영하고

다양한 교육자료를 전시하는 곳입니다. 


시민의 품으로 온전히 돌아온  1100m 둘레의 

< 덕수궁돌담길 >

과거 영국대사관과 인접해

출입이 제한되었던 덕수궁 돌담길이 

지난 2018년 12월 7일부터 모두 개방되어 

1100m의 둘레의 돌담길 전체를 

누구나 막힘없이 걸을 수 있게 되었는데요. 


영국대사관에서부터 돌담길을 걸어 

정동길 산책코스까지 즐길 수 있는 만큼 

많은 시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답니다.


오랜 세월 속에서도 과거와 현재의 모습을

아름답게 지키고 있는 정동길은

마치 하나의 역사 테마파크 같았습니다. ​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이후

바쁘게만 흘러가는 우리네 삶 속에서

잠시나마 느리게 걷고 싶을 때

개화기 역사 문화의 현장이 남아있는

서울 정동길을 거닐어보는 건 어떨까요?

작성자 정보

서울씨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