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모터바이크

[프리뷰] 강화된 할리데이비슨 올 뉴 소프테일 패밀리

2018년 할리데이비슨 라인업은 다이나 패밀리를 과감히 삭제하고 새로운 소프테일 패밀리를 등장시켜 새로운 시대를 만들어 갈 것으로 예상된다

39,85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HARLEY-DAVIDSON  
ALL NEW SOFTAIL FAMILY

2018년 할리데이비슨 라인업에 큰 변화가 찾아왔다. 다이나 패밀리를 과감히 삭제하고 새로운 소프테일 패밀리를 등장시켰다. 기존 다이나의 역동적인 퍼포먼스와 소프테일의 상징적인 보디워크가 합쳐진 8대의 뉴모델은 할리데이비슨의 새로운 시대를 만들어 갈 것으로 예상된다

ALL NEW SOFTAIL

할리데이비슨이 115주년을 맞아 라인업에 큰 변화를 주었다. 다이나 패밀리와 소프테일 패밀리를 합쳐 완전히 새로운 소프테일 패밀리를 만든 것. 여기에 포함되는 모델은 다이나 패밀리에서 온 스트리트밥, 팻밥, 로우라이더와 새롭게 다듬어진 소프테일 패밀리의 브레이크아웃, 소프테일 슬림, 팻보이, 디럭스, 헤리티지 클래식 총 8종이다. 새롭게 변한 소프테일 패밀리의 변화는 새롭게 설계된 섀시와 리어 모노 쇽업소버 그리고 밀워키에이트 엔진의 도입 등으로 요약할 수 있다.

소프테일 패밀리는 과거 하드테일 바이크의 섀시 디자인을 연출하기 위해 리어 서스펜션을 시트 하단으로 숨겨놓았다



스트리트밥

STREET BOB


스트리트밥이 한층 강렬한 커스텀 스타일로 등장했다. 소프테일 패밀리 특유의 하드테일 섀시 구조가 드러나며 커스텀 바이크의 분위기가 물씬 느껴진다. 미드 스텝 컨트롤과 세미 에이프 행어 핸들바의 조합은 남성적인 이미지를 강조하며, 짧게 잘린 리어 펜더와 미니멀한 프런트 펜더는 커스텀 분위기를 고조시킨다. 2018 소프테일 스트리트밥은 밀워키에이트 107 엔진이 탑재되며 전작에 비교해 7.7kg가 가벼워져 더욱 경쾌한 동력성능을 발휘할 것으로 예상된다. 세로 스티치가 연출된 싱글 시트는 연료탱크 사이 공간과 시트 하단에 섀시 구조가 슬쩍 드러나며 커스텀 분위기를 배가한다. 두 가닥으로 길게 뽑은 머플러 역시 하드테일 구조와 잘 어울리며 블랙아웃 컬러 처리로 시크한 매력을 강조했다. 에어필터 커버에 추가된 디테일과 포크 부츠 적용 등 세밀하게 신경 쓴 부분이 마음에 든다. 손가락 하나 크기의 작은 디지털 계기반을 핸들바 마운트에 부착했다. 이를 통해 전선을 핸들바 안쪽으로 숨겨 더욱 간결한 프런트 인상을 만들어 냈다.

2018 SOFTAIL STREET BOB

미니멀한 계기반이 프런트에 개방감을 주며 동시에 커스텀 분위기를 고조시킨다



팻밥

FAT BOB


강력하다. 이번에 변경된 신형 팻밥을 보자마자 든 생각이다. 다이나 패밀리에 속했던 전작에서 직선적인 이미지와 근육질의 볼륨감을 강조했던 팻밥은 소프테일 패밀리로 넘어오며 과격한 커스텀 바이크의 분위기를 뿜어낸다. 두 개의 원형 헤드라이트 대신 각진 일자형 LED 헤드램프와 길게 뻗은 드랙바로 프런트 마스크를 미래지향적으로 연출했다. 팻밥 특유의 굴곡진 매니폴드는 황동 컬러 커버로 입체감을 더해주어 생동감 있는 라인을 만든다. 슬래시 컷 된 펜더와 머플러 엔드가 일치되는 것도 마음에 든다. 새롭게 적용된 시트는 전작의 스타일을 이어받았지만 더욱 날렵하고 고급스럽게 연출되었다. 

2018 SOFTAIL FAT BOB

서스펜션의 변화도 눈길을 끈다. 프런트 쇽은 도립식으로 변경되었고, 리어 서스펜션은 오른쪽 측면에 위치한 다이얼로 쉽게 프리로드 조절이 가능하다. 프런트 더블 디스크 브레이크를 적용하는 등 스포티한 주행을 염두에 둔 설정을 엿볼 수도 있다. 밀워키에이트 107 엔진을 얹고 전작에 비교해 9.97kg 가벼워진 무게 역시도 동력성능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150/80 16인치의 존재감 있는 앞 타이어가 전면의 인상을 한층 강렬하게 한다. 밀워키에이트114 엔진을 얹은 팻밥 114 모델도 함께 출시된다.



로우라이더

LOW RIDER


다이나 패밀리에서 소프테일 패밀리로 넘어오며 밀워키에이트 107 엔진을 적용하고 새로운 섀시와 서스펜션을 받아 화끈한 주행성능이 기대된다. 연료탱크의 컬러와 그래픽은 화려하면서도 레트로하게 연출되어 70년대 커스텀 차퍼 스타일을 고조시킨다. 연료탱크 상단에 큼지막하게 적용된 듀얼 계기반을 기존의 디자인을 차용하지만 디지털 표시창이 확장되며 시인성이 높아졌다. 전반적으로 크롬 컬러를 적극적으로 사용해 고전적이면서도 화려한 인상 전달하며, 가느다란 9 스포크 캐스트 휠로 날렵한 이미지가 강조되었다. 소프테일 특유의 섀시 구조가 로우라이더의 볼륨감 있는 엉덩이 라인과 잘 어울린다. 전작의 2 in 1 배기 라인은 타미건 스타일 듀얼 머플러로 변경되었고 타원형 에어필터 커버가 원형으로 변하면서 빈티지 바이크의 클래식한 감성마저 느껴진다.



브레이크아웃

BRAKEOUT


2018 SOFTAIL BREAKOUT

2018 SOFTAIL BREAKOUT 114

롱 앤 로우 스타일의 차체에 큼직한 21인치 프런트 휠과 240mm 리어 광폭 타이어로 드랙 스타일을 연출한 브레이크아웃은 밀워키에이트 107엔진과 114엔진 버전 그리고 115주년 모델로 출시된다. 큼직한 크기로 존재감을 발산하는 큼직한 타이어는 가느다란 두 가닥 스포크로 더욱 날렵해 보이고, 블랙아웃 컬러와 화려한 크롬을 리드미컬하게 배치해 역동적인 이미지가 강조된다. 데이메이커 시그니처 LED 헤드램프가 적용된 헤드라이트는 미래적이면서도 커스텀 바이크 분위기로 완성되었다. 포워드 컨트롤과 드랙바 스타일 핸들바로 낮고 박력 있는 라이딩 포지션이 예상된다. 프레임에 밀착돼 붙어있는 시트는 패턴을 여러 가지로 나눠 고급스럽게 연출했고 레드 컬러 스티치로 포인트를 주었다. 115주년을 기념한 115th 애니버서리 브레이크아웃 114도 함께 출시될 예정이다.

115주년 기념 BREAKOUT 114



팻보이

FAT BOY


튼튼한 근육질의 터프가이를 연상시키는 모델로 영화 <터미네이터 2>의 바이크 추격신에서 등장하던 할리데이비슨 바이크가 바로 이 팻보이다. 가장 눈길을 끄는 건 휠 디자인의 변화. 기존에도 스포크가 없는 솔리드 디스크 타입의 휠 디자인으로 바퀴가 주는 강렬한 인상이 있었는데, 신형 팻보이에서는 머시닝 가공 처리로 더욱 반짝이는 디스크 휠이 커스텀 분위기를 더욱 강조한다. 

2018 SOFTAIL FAT BOY

2018 SOFTAIL FAT BOY 114

두툼한 크기의 타이어는 앞 160 뒤 240 크기로 전후 18인치 휠이 적용되어 팻보이만의 듬직한 모습을 완성시킨다. 전작에 비해 13.15kg을 감량했고 신설계 모노쇽이 적용되어 변화된 주행성능이 기대된다. 리어 서스펜션 프리로드는 노출된 노브로 쉽게 조절이 가능하다. 팻보이는 밀워키에이트 114엔진 버전과 115주년 기념 모델이 함께 출시될 예정이다.

115주년 기념 FAT BOY 114



소프테일 슬림

SOFTAIL SLIM


2018 SOFTAIL SLIM

클래식 스타일과 커스텀 바버 스타일을 가미해 현대적으로 탄생한 모던 클래식 바이크. 다이나 패밀리였던 기종들의 변화가 강렬해서일까. 기존에 소프테일 패밀리에 속해있던 모델들은 오히려 변화 폭이 적은 느낌이다. 밀워키에이트 107 엔진을 얹었고 신설계 섀시와 서스펜션 역시 동일하다. 데이메이커 시그니처 LED 헤드램프와 할리우드 핸들바가 적용된 프런트의 인상이 소프테일 슬림만의 개성을 나타낸다. 엔진은 냉각핀을 블랙 컬러로 처리해 엔진 헤드에서 매니폴드로 이러지는 배기 라인이 강조된다. 새로 디자인된 턱앤롤 스타일 싱글 시트가 적용된다. 전작에 비해 15.8kg이 줄었다고 하니 어떤 움직임을 보일지 기대가 된다.



소프테일 디럭스

SOFTAIL DELUXE


2018 SOFTAIL DELUXE

레트로 디자인을 강조한 소프테일 디럭스는 반짝이는 크롬 파츠를 적극적으로 사용하여 화려한 빈티지 레트로 아메리칸 크루저의 멋을 표현한다. 빈티지한 풀 스커트 메탈 펜더 그리고 화이트 월 타이어의 조합이 눈길을 끈다. 전작의 트윈캠 엔진 버전에서는 프레임과 엔진의 공간에 여유가 있어 클래식한 면모를 보였던 것에 반해 밀워키에이트 엔진을 얹으며 엔진부가 가득 들어차 단단한 느낌이 있다. 신설계된 풀백 스타일 핸들바와 싱글 시트는 편안하면서도 개방감 있는 라이딩 포지션을 연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작에 비해 14kg을 감량해 경쾌한 움직임이 예상된다.



헤리티지 클래식

HERITAGE CLASSIC


2018 SOFTAIL HERITAGE CLASSIC

2018 SOFTAIL HERITAGE CLASSIC 114

기존의 모델이 마치 1950년대 할리데이비슨 클래식 모델을 보는 것 같은 레트로 스타일을 극대화했다면 새로운 소프테일 헤리티지 클래식은 현대적인 디자인으로 재해석한 네오 클래식이다. 기존 모델의 시트와 레더 새들백에 금속 스터드 장식으로 클래식 이미지가 강조되었던 반면 새로운 시트와 새들백은 블랙 컬러 스터드를 연출해 시크한 인상을 전달한다. 블랙아웃 처리된 엔진의 냉각핀을 머시닝 가공 처리해 표면을 강조했고, 휠림과 에어필터 커버, 배터리 커버 등에 블랙 컬러를 연출해 묵직한 느낌을, 크롬 컬러의 매니폴드와 머플러로 화려한 멋을 연출한다. 장거리 주행풍을 막아줄 대형 윈드 스크린은 원터치로 손쉽게 탈거 할 수 있으며, 사이드 케이스는 원키로 작동하며 키 삽입구를 누르는 것으로 간단하게 여닫을 수 있다. 밀워키에이트 107버전과 114버전 그리고 115주년 기념 모델이 출시된다.

115주년 기념 HERITAGE CLASSIC 114

새롭게 적용된 하드 타입 사이드 케이스. 외부는 가죽 소재가 연출되었고 스터드를 블랙으로 처리해 시크한 느낌이 있다. 키 삽입구를 푸시 버튼 타입으로 여닫을 수 있어 편리하다


<본 게시글은 월간 모터바이크 17년 10월 호에 수록된 것을 재구성한 것입니다>



이민우  

취재협조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www.harley-korea.com

작성자 정보

모터바이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