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주간 마봉춘 연구소

오연서의 필살 꼬집에 이성 잃은 안재현, 오연서를 집으로 데려가는데.. “나도 이제 모른다..."♥"

"뭐 하는 짓이냐 진짜...ㅠ" 스파이 작전을 방불케 하는 안재현 & 오연서

65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오늘은 안 오겠지"라며 현관을 보는 안재현.


역시 밖에는 아무도 없네요.


그런데 이때 나타나는 오연서. 

"방금 있었는데"라며 깜짝 놀라서 밖으로 나갑니다.


하지만, 오연서가 없는 것을 알고 허탈해하며 다시 돌아가는데요.


알고보니 오연서는 와 있었네요.


오연서는 아쉬워하면서 다시 자리를 뜹니다. 

한편 황우슬혜는 사무실에서 윤다훈과 마주치게 됩니다.


윤다훈"너 강우 쁘락치 하라는데 왜 안했어? 다 망했어"라며 뛰쳐나갑니다.


황우슬혜는 문서를 보는데 거기에는 오연서의 프로필이 있습니다.


가족관계를 보고 깜짝 놀라는 황우슬혜.


그리고 과거를 떠올립니다.


"뭐 이런 개같은 경우가.."라며 말을 잇지 못 하네요.


이때 오연서는 어딘가를 향해 뛰어가는데요.


표정엔 웃음이 가득합니다.


집에서 미싱을 하고 있는 안재현.


알고보니 안재현을 만나러 뛰어온거였네요.

"너 지금 몇시인줄 알아? 너 내말이 우습냐"라고 안재현이 묻자, 


"안 가. 집에 안 가. 너랑 있을꺼야"라며 안재현의 옷을 잡는 오연서.


"같이 있자. 강우야(안재현)"라고 쳐다보자,


안재현은 놀라서 "나도 이제 모른다"라며 그녀의 손을 잡고 집으로 들어갑니다.


작성자 정보

주간 마봉춘 연구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