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주간 마봉춘 연구소

안방 바닥에 누워 찐(?)행복 찾은 강다니엘...♡ “오메 너무 따뜻한 것”

김풍의 선술집에 찾아온 강다니엘과 박나래! (열연하는 다니엘♨)

30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서울 금호동을 찾은 박나래와 강다니엘, 그리고 김풍.

세 명이 여긴 왜 왔을까요?


집을 알아봐달라고 의뢰한 사람의 일터인 동대문과 가장 가까운 동네였기 때문입니다.


동대문까지 자차로 15분이면 갈 수 있군요.


박나래 "가장 중요한 건 월세가 없다"라고 말해 술렁이게 만듭니다.


2억원 대 전세입니다.


하지만, 아쉬운 것은 공영주차장을 이용해야한다는군요.

리모델링까지 마친 매물의 내부는 과연 어떨까요?


현관부터 깔끔한 이미지입니다.


화이트톤 거실에 흰 도화지 같은 내부를 자랑합니다.


천장이 높아 보이도록 매입등까지 설치했습니다.


회의 공간으로는 적격이고, 주방은 깔끔함 그 자체입니다.


눈에 띄는 우드장까지..

강다니엘 "가스레인지가 없다"라고 말하자,박나래"원활한 환기를 할 수 있다"라고 창을 여는데..


그런데 바로 창밖으로 바로 벽이 보이자, 다들 무리수를 던지고..


김풍은 부엌 앞에서 “천막을 쳐서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라고 설명합니다.


또 하나의 아이디어.


아일랜드 식탁을 설치해 독특한 감성의 주방을 만들 것을 제안합니다. 

바로 선술집 콘센트가 되네요.


강다니엘은 한편의 콩트를 보여주며 열연을 하고..


쿡방과 먹방, 썰방이 가능하다”고 외치는 강다니엘.


방은 좀 아담한 편입니다.


하지만 아기자기한 깨알 수납공간이 있네요.


강다니엘"아지트 같은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라고 얘기하고..

방안 곳곳을 둘러보는 세 사람.


두 번째 방으로 향하는데요.


널찍한 게 창문도 크네요.


비록 20평이지만, 꽤 잘 나온 방 구조입니다.

하지만, 마지막 방을 보고 약간 놀라는데요.


작아보여서인데요.


박나래는 자신이 누워서 "침대가 들어간다"라고 얘기합니다.


바닥이 따듯하자, 강다니엘은 진정 행복해하고..


다들 찜질방 행으로 갑니다.


그럼 이 집의 전세가는 얼마일까요?


2억 5천만 원. 그리고 더블역세권입니다.


마트, 시장도 걸어서 금방입니다.


비록 주차장이 없지만, 월세가 없다는 점에서 출연진들은 "큰 돈을 아낀다"라며 나름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네요. 

작성자 정보

주간 마봉춘 연구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