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서프라이즈

남자같은 라이벌에게 금메달을 뺏긴 육상 여왕의 소름돋는 정체 ㄴㅇㄱ

역대급 반전

120,91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980년 12월 4일,

미국 클리블랜드.


강도가 쏜 총에 맞아 사망한 노파.
그녀는 전 세계를 열광하게 했던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였다!

1927년, 혜성처럼 등장한 스텔라 월시.
세계 최정상의 육상 선수였는데!

가장 유력한 올림픽 금메달 후보였으며,
11.9초로 결승점을 통과하였다!

하루 2번 세계 신기록을 세우기까지 하며,
스텔라 월시는 세계적인 스포츠 영웅이 된다.

그리고 1936년!
베를린 올림픽 여자육상 100m에 출전.
스텔라 월시가 금메달을 딸 것이라 예상했고,
그녀 역시 우승을 확신했다.


그러나


본인 최고기록에도 불구, 은메달에 그친 스텔라 월시.
금메달은 11.5초라는 세계 신기록을 낸 미국대표 헬렌 스티븐스의 차지였다!

스텔라 월시는 크게 상심하는데.
경기가 무효라는 주장을 하는 그녀!
그녀는, 헬렌 스티븐스가 성별을 속이고 출전했다고 주장하였다.

스텔라 월시의 주장의 따르면,
헬렌이 남성같은 목소리를 소유하였고,
동료들이 그녀의 벗은 몸을 보지 못한 것과,
여성으로서는 불가능한 스피드 등을 근거로 삼으며
그녀의 남성성을 제기하였다.

결국 헬렌의 성별을 밝혀달라며 제소한 스텔라.
올림픽 위원회 역시 그녀의 주장을 받아들이는데.

뜻밖에도 헬렌은 완벽한 여성이었다!

월시는 크게 충격받으며 재검사를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는데.

그런데, 헬렌은 따로 반박하지 않았으며,
베를린 올림픽 직후 돌연 야구와 소프트볼 선수로 전향한다.

2년 후, 선수로서의 활동을 그만두는데.
일각에서는 헬렌이 남성이 맞으며
때문에 서둘러 은퇴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인다.

그렇게 점점 잊혀져간 헬렌.
반면 스텔라 월시는 선수로서 활발하게 활동하며
1947년 미국으로 귀화하였고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리기까지 한다.

그런데 1980년,
강도가 쏜 총에 맞아 사망한 스텔라 월시!
경찰은 그녀의 시신을 부검하게 되는데..

충격적인 사실이 밝혀진다!

성염색체 XY와 XX를 모두 가지고 있었던 스텔라 월시.
하지만 외형적으로는 남성에 더 가까웠다!

헬렌이 남성이라 주장했지만,
정작 자신이 남성이었던 스텔라 월시..

남성의 몸으로 여성육상경기에 참여한 스텔라를 두고
메달을 박탈해야한다는 주장이 일었으나,
미국육상연맹은 메달을 박탈하지 않기로 결정.

이후 성별을 속이고 출전하는 경우를 방지하기 위해 경기 전 성별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한 줄 요약 : 여자 육상 챔피언 스텔라가 신인 헬렌에게 패하자 여장남자가 아니냐고 주장했던 사건. 하지만 정작 스텔라가 생물학적으로 남자였던 것!


.


.


.


↓풀버전 보러가기↓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