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에브리원해

"영화 별로야" 박한 평가로 상처준 영화평론가의 후기

외로운 평론가의 삶..ㅋㅋ

9,31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영화 평론가로 활동 중인 김태훈!
그가 '비디오스타'에서 폭탄 발언을 했는데요.

"영화 시사회를 가지 않는다"

평론가면 시사회 초대도 많고,
갈 일이 많을 것 같은데 의외네요..

어느날 시사회장을 찾았던 김태훈!

기자, 배우, 제작사 직원, 작가...등
시사회 자리에 모인 수 많은 업계 관계자들.

그 중에 절반이
본인이 혹평으로 상처를 준 사람들이었다고...
와..완전 식은땀 났을 것 같아요;;

그래서 "내가 온 게 걸리면 안돼"라는 마음으로
목숨 걸고 영화를 감상하고 나왔다고 합니다..ㅋㅋㅋ

그리고 또 다른 이유 하나는!
감상평을 묻는 난처한 상황 때문이라고ㅠㅠ

영화 관람 후 나가는 길에
"영화 어때?"라는 질문을 꼭 받는다고 합니다.

좋았다면 다행인데, 반대인 상황이라면...
참 난처할만도 하네요.

심지어 거짓말 못 하는 성격이라 더더욱 힘들다고ㅠ

그 뒤로는 혼자 영화를 조용히 보러간다고 합니다.
신보가 나와도 혼자 몰래 조용히 듣는다고..ㅋㅋㅋㅋ

참으로 외로운?! 평론가의 삶이네요ㅠㅠ
힘..힘내세요!!ㅋㅋㅋ

유쾌한 언니들의 사이다토크!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작성자 정보

에브리원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