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맥스무비

순했던 '하니'의 180도 달라진 근황

[현장 종합] ‘어른들은 몰라요’ 안희연(하니) "처음하는 연기, 이환 감독이 하나부터 열까지 알려줘"

15,072 읽음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원래 관심 없었잖아요 우리한테”
‘박화영’ 이환 감독 연출

배우 안희연이 첫 스크린 데뷔를 알린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가 관객과 만날 채비를 마쳤다.

6일 오후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서울시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영화의 연출을 맡은 이환 감독과 배우 이유미, 안희연, 신햇빛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어른들은 몰라요’는 가정과 학교로부터 버림받은 10대 임산부 세진(이유미)이 가출 4년 차 동갑내기 친구 주영(안희연)과 함께 험난한 유산 프로젝트를 시작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2018년 10대들의 리얼 생존기를 그려 화제가 됐던 영화 ‘박화영’에 이어 이환 감독은 청소년들의 현주소와 어두운 현실을 가감 없이 스크린에 옮겼다.

이날 이환 감독은 “낙태에 대한 화두를 스크린으로 옮기고 싶었다”며 영화를 기획한 계기를 밝혔다. 그는 “낙태에 대해 찬성인지 반대일지 생각을 깊게 해봤지만 결국 답을 내리지 못했다. 그래서 차라리 이 화두를 영화로 옮겨서 관객과 토의를 하고 싶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언제나 그렇듯 상처를 받는 사람들은 존재한다. 그들을 자세히 바라보고, 보듬어주는 따뜻한 시선이 필요하다”며 “영화를 만들며 피해자와 가해자를 뚜렷이 구분하고 싶진 않았다. 결핍이 가득한 이들을 한 데 모아서 ‘박화영’보다는 보편적인 이야기를 만들어보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영화 ‘박화영’에서 세진으로 출연해 남다른 연기 재능을 입증했던 이유미는 이번 작품에서도 학교와 어른들로부터 버림받은 10대 임산부 세진을 맡아 다시 한번 파격적인 캐릭터를 선보였다. 이날 그는 세진을 다시 연기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박화영’때 세진을 너무나 좋아했다”며 입을 열었다.

“시나리오를 받고 가장 처음 들었던 생각은 ‘세진은 왜 이래?’였다. 이해가 안 가더라. 그런데 ‘어른들은 몰라요’라는 제목을 보고 내가 어른이라 세진을 모르는구나 싶었다. 이후로 세진이 궁금해졌고, 내가 모른다면 세진이 돼서 알아보자는 생각이 들었다. 표현해보고 싶었고, 세진에 대해 궁금했다.”

아이돌 그룹 EXID 멤버 하니는 배우 안희연으로 첫 스크린 데뷔를 알렸다. 그는 극 중 세진의 유산 프로젝트를 돕는 18세 가출 소녀 주영을 연기하며 이미지 변신에 나섰다. 평소 성실하고 순한 이미지를 가졌던 안희연은 극 중 누구보다 ‘찰진’ 욕설을 일삼는 소녀 주영을 탁월하게 연기해 보는 이에게 신선한 감상을 남겼다.

“이미지 변신에 대한 걱정은 없었다. 현재 지금 하고 싶은 것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편인데, 당시에는 ‘어른들은 몰라요’를 찍고 싶었던 마음이 가장 중요했던 것 같다. 이미지 변신에 대한 걱정보다는 내가 연기가 처음이었다는 것이 가장 걱정이었다. 어려운 장면이 많은 역할인데, 잘 할 수 있을지 걱정이 많았다.”

연기력에 대한 걱정이 많았다는 안희연이지만, 그는 폭넓은 감정선을 드러내며 충분한 연기 재능을 입증했다. 이에 안희연은 “이환 감독이 하나부터 열까지 모두 알려줬다”며 공을 돌렸다. 그는 “연기가 정말 처음이었고, 아무것도 몰랐다. 이환 감독이 워크샵을 진행하면서 캐릭터와 장면뿐만 아니라 감정선을 오가는 연습을 시켜주기도 했다”고 말했다.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는 오는 15일 개봉한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