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맥스무비

이유있는 전향! 크리스탈이 아닌 정수정의 데뷔

리뷰 | ‘애비규환’ 배우 정수정의 성공적인 스크린 데뷔작

3,35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세 아빠 중심으로 펼쳐지는 다사다난 소동극

베테랑 사이 밀리지 않는 정수정의 존재감

영화 ‘애비규환’이 개봉 소식을 알렸다. 제목부터 느껴지듯 ‘애비’(아빠)들의 왁자지껄 소동극이 주를 이루는 작품으로, 당찬 대학생 토일(정수정)과 세 아빠들의 유쾌하면서도 감동적인 이야기가 관객을 사로잡았다. 

영화 '애비규환' 스틸. 사진 리틀빅픽처스

연하 고등학생 남자친구 호훈(신재휘)과 불꽃 같은 사랑을 하며 임신을 하게 된 대학생 토일(정수정). 그는 출산 후 5개년 계획까지 준비하며 임신 5개월차가된 이후 부모님께 결혼을 선언했지만, 돌아온 것은 “넌 대체 누굴 닮아 그 모양이냐”는 호통뿐이다.  


누굴 닮았는지 직접 확인하겠다며 찾은 친아버지는 기대와 달리 실망스럽기만 하고, 착잡한 마음으로 집에 돌아오니 예비 아빠 호훈은 행방이 묘연하다. 어색한 현재 아빠와 철없는 옛날 아빠, 집 나간 예비 아빠까지. 첩첩산중에 설상가상, 그야말로 애비규환의 상황에 토일은 임신한 몸을 이끌고 집을 나선다.


영화 ‘애비규환’은 똑 부러진 5개월 차 임산부 토일이 15년 전 연락 끊긴 친 아빠와 집 나간 예비 아빠를 찾아 나서는 설상가상 첩첩산중 코믹 드라마다. 신예 최하나 감독의 장편 데뷔작으로,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섹션에 공식 초청돼 첫 선을 보였다. 

영화 '애비규환' 스틸. 사진 리틀빅픽처스

영화는 독특한 설정과 위트 있는 이야기 구성을 통해 남다른 매력을 뽐냈다. 각각의 개성이 돋보이는 캐릭터들은 엎치락뒤치락하는 와중에도 조화를 이루며 부담 없이 관객을 몰입시키고, 베테랑 배우들의 탁월한 연기는 더할 나위 없이 자연스러워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코미디 장르임에 분명하지만, 작정하고 웃겨야 한다며 처음부터 끝까지 웃음을 강요하지도 않는다. 오히려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소소하게 터지는 웃음 요소들 덕에 관객은 부담도, 지루함도 없이 영화를 가볍게 즐길 수 있다.


구태여 의미부여를 하자면 못할 것은 없지만, 영화에 담긴 메시지가 대단히 심오하지 않은 것 역시 ‘애비규환’만의 매력이다. 이혼 가정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나, 그저 이제는 특별한 가족상이 아닌 이들을 향해 더 이상의 따가운 시선을 거둬달라는 당연한 이야기일 따름이다.


눈길을 사로잡는 화려한 볼거리나 특기할만한 감정적 폭발이 그려지는 것은 아니나, 부담 없고 가벼운 코미디를 즐기고 싶은 관객이라면 실패하지 않는 선택이 될 수 있겠다.


개봉: 11월 12일/관람등급: 12세 관람가/출연: 정수정, 장혜진, 최덕문, 이해영, 강말금, 신재휘/감독: 최하나 /제작: 아토ATO, 모토MOTTO/배급: 리틀빅픽처스 /러닝타임: 108분/별점: ★★☆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