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맥스무비

한국 영화에 한글 자막이?

무비 | ‘강철비2: 정상회담’ 북한어에 자막 넣은 진짜 이유

2,98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이 개봉했다. 전작인 ‘강철비’와 마찬가지로 남북, 한반도 평화에 대해 이야기 하지만, 이번에는 보다 현실적으로 접근한다.

전작에서는 한반도 평화를 대한민국이 주도권을 쥐고, 오로지 남과 북이 선택할 수 있는 문제라는 판타지에서 출발했다면 ‘강철비2: 정상회담’은 한반도 평화는 남북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보다 현실적인 시선으로 접근했다. 현실에서 좀 더 가까운 지점에서 출발한 ‘강철비2: 정상회담’인 만큼, 영화 속에는 다양한 현실적인 설정이 등장한다. 그 중에서도 눈길을 끄는 것은 자막이다.


‘강철비2: 정상회담’은 남북미 세 정상이 북에서 정상회담을 진행하던 중 북 쿠데타가 일어나고, 북 핵잠수함에 납치되면서 전쟁 직전의 상황까지 가는 이야기를 그렸다. 남북 뿐만 아니라 미국 대통령까지 모인 만큼 통역이나 자막은 필수라는 생각이었지만, 눈길을 끄는 것은 북한어를 자막으로 넣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양우석 감독은 “평화체제에 대해 이야기를 하기 위해서는 북한은 외국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강철비’와 마찬가지로 ‘강철비2: 정상회담’ 역시 한반도 평화체제에 대해 끊임없이 이야기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북한은 외국이 돼야 한다는 설명이다.


“오히려 분단이 확실하게 이뤄지고, 사이와 관계없이 외국이 돼야했다. 냉전이 끝나기 전에는 중국과 러시아에는 가지도 못했다. 현재 우리나라 국민 중 반 이상이 중국을 다녀오지 않았나. 차라리 일본이나 중국처럼, 어떤 양상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외국으로 가야했다. 외국이라는 의미로 자막을 넣었다.”

자막은 연출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선택이었다. 양우석 감독은 북한 언어를 전혀 알아듣지 못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100% 이해하고 알아 듣는 것도 아닌게 현실이라는 생각이었다. 북이 우리에게 주는 그런 애매함을, 외국인지 뭔지 모를 애매함을 연출적으로 보여주고 싶은 마음에 자막을 넣게 된 것이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