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맥스무비

<반도>는 좀비물이 아니다?

리뷰 | ‘반도’, ‘부산행’ 속편 아닌 새로운 좀비 무비

2,40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영화 ‘반도’는 ‘부산행’의 속편이 아니었다. ‘부산행’ 속 전대미문의 재난 4년 후의 이야기를 그리지만 속편이 아닌 새로운 좀비 영화로, 단독 무비로 또 다른 작품의 탄생을 알렸다.

서울에서 시작된 전대미문의 사태 속 사람들은 안전하다고 소문이 난 부산으로 향했다. 하지만 그곳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았다. 반도에는 더 이상 안전한 곳은 없었다. 주변 국가들은 인도적 차원에서 생존자들을 받아줬지만, 이 역시 오래가지 못했다. 반도가 무너지기까지 단 하루밖에 걸리지 않았고, 4년이 지난 후 그곳은 고립됐다.


그곳에서 겨우 생존한 정석(강동원)은 희망을 잃고 홍콩에서 무기력한 삶을 살고있다. 가족 중 매형인 철민(김도윤)과 단 둘만 생존한 정석은 가족을 지키지 못했다는, 자신은 살아 남았다는 죄책감에 시달리며, 하루하루 살아가는 것이 아닌, 버티는 마음으로 지냈다. 그러던 중 다시 반도로 들어갈 상황에 처한다. 그 끔찍한 곳으로 갈 이유는 없었지만, 살아도 사는게 아닌 정석의 삶에서 가지 못할 이유 역시 없었다.


정석과 철민, 그리고 또 다른 두 명은 반도에 버려진 달러가 든 트럭을 찾기 위해 4년만에 다시 반도를 찾았다. 트럭을 찾아 살아 돌아온다면 그 안에 든 돈의 절반을 주겠다는 조건이었다. 홍콩에서 살고 있었지만 반도에서 왔다는 이유로 인간 이하의 대접을 받는 그들에게는 인간답게 살 기회를 잡는 것이었다. 물론 살아 돌아온다면.

다시 찾은 반도는 사람의 흔적은 없었다. 어두운 밤, 시력이 먼 좀비들만 정처없이 떠돌 뿐이다. 소리만 내지 않는다면 트럭을 찾아 인생 역전의 기회를 잡을수 있었다. 아니, 그렇다고 믿었다. 좀비가 아닌, 또 다른 인간들에 의해 그 계획에 차질이 생길 것이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지만, 그곳에는 이미 인간성을 상실한, 좀비보다 더욱 위험한 사람들이 존재했다. 생존자를 지키고 구조를 기다리던 631부대였다.

영화 ‘반도’는 ‘부산행’의 속편으로 4년 뒤 이야기를 그린다. 

영화는 초반 미국 뉴스쇼를 통해 4년 전 대한민국에서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에 대해 이야기하고 부산이 안전하다고 알려졌지만 이 역시 안전하지 않다는 말과 반도에서는 북한만이 안전한 곳이라고 설명한다. 반도에서 벌어진 상황, 또 주변국의 반응, 그곳에서 살아남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간결하게 설명하며 ‘부산행’을 보지 못한 이들이라도 충분히 즐길수 있는 정보를 전달한다.

내용은 이어지지 않는다. ‘부산행’에 등장했던 인물과의 연결고리를 모두 지워냈다. ‘부산행’ 속 상황과는 다른 곳에서 벌어진 이야기를 다룸으로써 시리즈이자 단독 콘텐츠로써의 가치를 높였다.


‘부산행’이 철저히 좀비와의 사투를 다뤘다면 ‘반도’는 결을 조금 다르게 가져갔다. 좀비와의 사투보다는 인간과 인간의 관계를 이야기 한다. 크게는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 살아남은 사람들과 그곳에서 겨우 생존한 사람, 여전히 반도에 머무르는 사람들이 존재한다. 하지만 반도 내 상황도 같지는 않다. 이미 인간이기를 포기하고 반은 미쳐서 살아가는 사람들과 그곳에서 탈출해 자신들만의 가정을 이룬 민정의 가족이 있다.

영화 속 좀비는 더 이상 공포의 대상이 아니다. 4년동안 고립된 반도의 상황으로 좀비가 진화했지만 인간들에게 공포의 대상이 아닌 충분히 통제가 가능한 대상이었다. 반도 안의 규칙과 법칙을 따르고 철저하게 631부대의 통제하에 있을 때 가능한 일이다. 631부대는 더 이상 생존자를 지켜주는 이들이 아닌, 좀비보다 더욱 공포스러운 대상으로 변질됐다. 처음부터 그랬던 것은 아니지만 4년이라는 시간은 그들을 더 이상 인간으로 남겨두지 않았다.


‘반도’는 지금까지의 좀비물과 다르다. ‘부산행’이 K 좀비의 시작을 알렸다면, ‘반도’는 좀비물이 어떤 식으로 변종할 수 있을지 보여준다. 좀비와 인간의 대결이나 좀비와의 액션은 크지 않다. 좀비는 인간과 인간의 싸움에서 핸디캡 정도로 작용한다. 좀비와의 액션이 아닌, 좀비를 이용한 액션물 정도로 볼 수 있겠다.

오락적 재미는 충분하다. 기존에 볼 수 없는 카체이싱이나 좀비를 도구로 이용해 펼쳐지는 액션은 분명 지금까지의 영화와 다른 액션과 재미를 선사한다. 뿐만 아니라 ‘반도’의 가장 큰 볼거리인 포스트 아포칼립스 배경이나 631부대의 아지트, 가장 잔혹한 액션이라 할 수 있는 이른바 ‘좀비와의 술래잡기’ 등은 영화의 풍성한 볼거리를 만들고, 긴장을 높이는데 큰 역할을 한다.


또 ‘부산행’에서와 마찬가지로 인간의 가장 고귀한 것은 희생정신이라는 메시지 역시 진하게 담겼다. 영화를 모두 보면 연상호 감독의 “어디가 아닌 누구와 함께 있는가가 중요하다”는 말을 공감하게 만든다.


개봉: 7월 15일/관람등급: 15세 관람가/출연: 강동원, 이정현, 이레, 권해효, 김민재, 구교환, 김도윤, 이예원 등/감독: 연상호/배급: NEW/러닝타임: 116분/별점: ★★★☆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