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맥스무비

힘들지? 그래도 '인생은 아름다워'

참혹한 현실을 순진무구한 시선으로 그린 작품들, ‘인생은 아름다워’·’조조 래빗’

2,75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제2차 세계대전과 나치, 그리고 히틀러는 영화를 통해 다양한 방식으로 그려져 왔다. 영화는 그들이 발한 끔찍한 참상을 여과 없이 재현해 심금을 울리기도 하고, 그들을 희화화해 웃음 거리로 전락시키기도 한다. 때로 히어로 무비는 거침없이 나치를 격퇴하는 모습을 담아내 통쾌한 감상을 남긴다.

로베르토 베니니 감독 작품 ‘인생은 아름다워’(1997)는 색다른 방식으로 당시를 그려내 찬사를 받았다. 영화는 2차 세계대전 당시 유태인 포로 수용소에 일가족이 잡혀간 상황에서, 아빠 귀도(로베르토 베니니)가 어린 아들이 상처받지 않도록 보호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로베르토 베니니 감독은 극중 참담한 현실을 마주한 캐릭터들에게 아들이 가진 순수함을 지켜주고자 하는 명제를 부여해 웃음을 자아내게 만들었다. 영화는 계속해서 유머를 통해 낙관이 어떻게 인생을 아름답게 만들 수 있는지 보여준다.

시대가 가하는 억압과 폭력이 점차 강해질 때조차 귀도는 유머와 긍정을 무기로 상황을 의연하게 대처해나간다. 그는 아들에게 잔인한 현실을 숨기기 위해, 강제 노역을 해야 하는 상황이나 수용소에 있던 이들이 하나 둘씩 사라지는 상황을 특별한 게임인양 연기한다. 영화는 관객들에게 비극과 행복이 함께하는 삶의 아이러니를 여실히 깨닫게 해 깊은 울림을 남긴다.

아이가 가진 순수함과 웃음은 삶의 근원적 힘을 부여한다. 어떤 비극이 있을지라도 잠시나마 웃을 수 있다는 사실이, 그 비극을 극복할 수 있다는 믿음을 주는 이유다.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는 비록 비극적 결말을 암시하는 상태로 영화를 끝맺음 하지만, 귀도가 남긴 웃음과 지켜낸 아들의 순수함이 내일에 대한 작은 희망을 갖게 만든다. 로베르토 베니니 감독은 그렇게 나치와 전쟁을 그저 끔찍한 비극이 아닌 아름다운 내일로 승화시켜 그려냈다.

지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 작품 ‘기생충’과 경쟁한 ‘조조 래빗’(감독 타이카 와이티티) 역시 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 독일에서 있었던 비극적 현실을 웃음과 희망을 담아 이야기한다. 영화는 나치를 동경하는 10살 소년을 주인공으로, 순진무구한 시선을 통해 당시 사회상을 그려낸다. 극중 주인공 조조 베츨러(로만 그리핀 데이비스)는 상상 속 친구 히틀러(타이카 와이티티)와 대화를 주고 받고, 독일 소년단 캠프를 놀이공원에 온 것처럼 반긴다.

영화는 나치 치하에 있던 비극적 현실을 가감 없이 재현하기도 한다. 소년이 발하는 순진함과 웃음 뒤에는 팔 다리가 잘린 소년들과 교수형에 처해진 시체들이 즐비하다.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은 가벼운 코미디와 함께 시선과 배경을 극명하게 대비시켰다. 관객은 웃음과 함께 경계심을 풀고 영화 속으로 들어가지만, 이내 배경 도처에 깔린 잔혹함을 발견하고 통렬한 아픔을 느끼게 된다.

‘조조 래빗’은 시종일관 증오와 아픔이 아닌 위트와 사랑으로 당시를 그려내면서도, 현실을 마주한 소년이 한 단계 성숙해지는 과정을 보여줘 색다른 감상을 남긴다. 조조는 고통스러운 현실을 직면한 후 슬픔과 두려움에 떨게 되지만, 이내 신발끈을 질끈 묶고 문 밖으로 나아간다. 그렇게 영화는 10살 소년의 시선으로 그 어떤 때보다 비참한 현실 속에서 사랑과 자유, 웃음과 희망을 꽃피워낸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