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맥스무비

봉준호 감독 또 일냈다!! 한국 영화 역사상 최초

‘기생충’,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각본상 수상, 봉준호 “국내 첫 오스카상”

4,11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기생충’이 각본상을 수상하며 한국 영화 새 역사를 썼다


9일 오후(미국 현지시간)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이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열렸다. 오스카상이라고도 불리는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카데미협회가 수여하는 미국 최대 영화상이다.


‘기생충’은 최고상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편집상, 미술상, 국제극영화상 6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이날 아카데미 시상식에는 봉준호 감독 외 송강호, 조여정, 이선균, 최우식, 박소담, 이정은, 장혜진, 박명훈 등 출연 배우들과 각본상 후보 한진원 작가, 미술상 후보 이하준 미술감독, 편집상 후보 양진모 편집감독, 작품상 후보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 등이 참석했다. ‘기생충’이 후보에 오른 6개 부문 중 가장 먼저 호명된 부문은 각본상이다. ‘기생충’은 ‘나이브스 아웃’, ‘결혼 이야기’,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를 제치고 각본상을 차지했다. 한국 영화 역사 최초다.


무대에 오른 봉준호 감독은 “감사하다. 시나리오를 쓴다는 건 고독하고 외로운 작업이다. 국가를 대표해서 쓰는 건 아니지만 이 상은 우리나라에서 처음 탄 아카데미 상이다“며 “언제나 아내에게 감사하고 제 대사를 멋지게 옮겨준 배우에게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진원 작가는 “봉준호 감사에게 감사하고 우리 부모님에게 감사하다. 미국에 할리우드가 있다면 한국에는 충무로가 있다. 충무로 모든 필름메이커에게 영광을 돌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