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맥스무비

마동석이 밝힌 할리우드 진출 이후의 계획

‘나쁜 녀석들’부터 ‘이터널스’까지, 마동석이 밝힌 차기작들

58,74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마동석이 오는 9월 ‘나쁜 녀석들: 더 무비’로 돌아온다. OCN 인기 드라마 ‘나쁜 녀석들’을 모티브로 삼아 만든 영화다. ‘악인전’의 흥행에 이어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이하 MCU) 합류까지, 요즘 가장 뜨거운 배우 마동석을 ‘나쁜 녀석들: 더 무비’ 제작보고회에서 만났다.


사진 CJ 엔터테인먼트

# 전설의 주먹, 박웅철이 돌아온다


드라마 ‘나쁜 녀석들’은 강력 범죄를 저지른 이들이 더 나쁜 악을 소탕한다는 이야기다. 영화 역시 원작의 설정을 그대로 따랐다. 마동석은 박웅철을 5년 만에 다시 연기한다. 조직 폭력, 협박, 상해로 형량이 무려 28년에 달하는 전설의 주먹이다. 복역 중 오구탁(김상중) 형사의 특수범죄수사과에 영입됐다.


마동석은 ‘나쁜 녀석들’의 영화화에 대한 기쁨을 먼저 표현했다. 그는 “드라마를 촬영할 때도 배우들끼리 이 소재가 영화로 제작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라며 “드라마가 영화가 되고, 영화가 드라마가 되는 경우가 바람직하다고 본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가 잘 되어서 속편도 나왔으면 한다”라는 바람을 드러냈다.


사진 CJ 엔터테인먼트

# 30명 조직원 vs 마동석, 누가 이길까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범죄 액션 장르의 쾌감에 집중했다. 이날 제작보고회에서는 박웅철이 30명을 상대로 싸우는 장면의 스틸이 선공개됐다. 처음에는 40명이라고 설명하던 마동석은 “원래는 30명인데 그 사람들이 일어나서 또 싸우는 거다. 체감상 한 50명 정도 되더라”고 너스레를 떨더니 “어이가 없죠?”라고 덧붙여 자리에 모인 취재진들을 웃게 했다.


마동석은 “박웅철은 오락 액션 영화에 잘 맞는 캐릭터다. 응징을 통해 시원하게 대리만족을 줄 수 있다. 드라마보다 액션이 조금 더 과하고 강력하다”라고 귀뜸했다. 물론 마동석의 트레이드 마크인 유머 역시 살아있다. 그는 “무게감보다는 많은 코미디를 구사하려고 노력했다. 재미있게 보실 수 있지 않을까”라고 했다.


사진 (주)키위미디어그룹 , (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마블 홈페이지

사진 소니 픽쳐스 릴리징 브에나 비스타 영화(주), ㈜리틀빅픽처스

# 마블로 간 ‘마블리’의 소감은?


마동석은 MCU 페이즈 4 신작 ‘이터널스(THE ETERNALS)’에도 곧 합류한다. 마블 코믹스를 원작으로 하는 작품으로, 마동석은 길가메시 역으로 출연한다. 그는 지난 7월 21일(일)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코믹콘 2019’에 ‘이터널스’ 출연진과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안젤리나 졸리, 리처드 매든, 셀마 헤이엑 등과 나란히 선 그는 특유의 유머로 좌중을 사로잡았다.


이날 마동석은 MCU 합류에 대한 소감도 밝혔다. “내게 말도 안 되는 좋은 일이 생겼다”라고 입을 뗀 그는 “나도 깜짝 놀랐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향후 일정은 말씀드리기에 아직 정확하지 않다”라고 했다. 이어 “‘이터널스’도 앞으로 여러 번 찍어야 할 수도 있다. ‘범죄도시 2’도 준비 중이다”라며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활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동석은 “야구하는 사람인데 갑자기 메이저 리그에서 불러준 거나 다름없지 않나. 감사할 따름”이라고 덧붙였다.


성선해 기자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