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맥스무비

'기생충' 이 장면, 나만 민망했던 거야?

[관객에게 묻다] ‘기생충’ 15세 관람가, 적절하다 vs 아니다

1,110,96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Tip

※ ‘기생충’ 스포일러가 언급됩니다. 관람 후 읽기를 권합니다. ※


애정신과 살인이 직접적으로 자세하게 등장하는 ‘기생충’. 15세 관람등급은 적절한 걸까? 맥스무비가 관객에게 물었다.


# 62.5% 관객 “‘기생충’ 15세 관람가 적절”


맥스무비는 6월 5일(수)부터 6월 10일(월)까지 “‘기생충’ 15세 관람가, 적절하다 vs 아니다'”란 주제로 설문을 진행했다. 총 200명이 응답에 참여했다.


‘기생충’에는 청소년이 관람하기에 다소 아슬아슬한 수위의 장면들이 있다. 박 사장(이선균)과 연교(조여정)의 애정신, 근세(박명훈)가 저지르는 살인, 지하실에서 벌어지는 폭력 등이 대표적이다. 하지만 62.5%의 응답자는 ’15세 관람가는 적절하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맥스무비 이용자 ‘jey98114***’는 “(관람 등급이) 간당간당한 장면들이 몇 개 있지만, 굳이 청소년 관람 불가까지는 아니다”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반면 37.5%는 “‘기생충’은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이어야 했다”라고 응답했다. 15세 관람가이지만, 보호자가 동반하면 그 이하의 연령대도 관람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기생충’은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으로, 개봉 전부터 크게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영화의 작품성에 초점을 맞춰 자녀와 함께 관람한 부모의 입장에서는 특정 장면들은 기대 이상의 수위로 다가올 수 있다.


사진 영상물등급위원회 홈페이지

# 영등위가 ‘기생충’을 15세 관람가로 판정한 까닭


‘기생충’에 15세 관람가 등급을 매긴 주체는 영상물등급위원회(이하 영등위)다. 앞서 영등위는 지난 4월 1일(월) ‘기생충’의 관람 등급과 그 이유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기생충’은 선정성과 폭력성, 대사, 공포, 모방 위험 측면에서 다소 높음 등급을 받았다. 낮음, 보통, 다소 높음, 높음, 매우 높음 중 중간에 해당하는 수위다.


또한 영등위는 “주제, 내용, 대사, 영상 표현에 있어 해당 연령층에서 습득한 지식과 경험으로 충분히 소화할 수 있는 것을 제한적이지만 자극적이지 않게 표현했다”라며 최종 15세 관람가로 분류했다.


지난 5월 30일(목) 개봉한 ‘기생충’은 ‘살인의 추억'(2003) ‘괴물'(2006) ‘설국열차'(2013)를 연출한 봉준호 감독의 신작이다.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 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되는 두 가족의 이야기다. 한국 사회의 빈부 격차를 블랙 코미디로 재치 있게 풀어냈으며, 인간성에 대한 깊이 있는 통찰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6월 14일(금)까지 766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몰이 중이다.


성선해 기자


작성자 정보

맥스무비

영화랑 신나게 놀자!!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