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맥스무비

힘써 진실에 다가가야 하는 이유 <재심>

약촌오거리 살인사건을 다룬 실화영화 <재심>. 재판은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4,58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정우, 강하늘이 <쎄시봉>(2015)에 이어 <재심>으로 두 번째 호흡을 맞춘다. 기타를 치며 낭만을 노래하던 두 남자는 억울한 피해자들의 실화를 통해 힘써 진실에 다가가길 권한다.

출처<재심>은 2000년 경북 익산에서 발생한 택시기사 살인사건을 소재로 한 실화 영화다. 당시 한 소년이 억울하게 누명을 쓰고 10년 징역형을 채웠다. 이 소년은 출소 후 재심을 청구했으며 지난해 무죄 판결을 받았다. 사진 오퍼스픽쳐스

2000년 익산 약촌오거리 살인사건을 다룬 <재심>은 법정에서 무고한 소년 현우(강하늘)의 진실이 밝혀지는 카타르시스나 그를 변호하는 변호사 준영(정우)의 뜨거운 언변에 집중하지 않는다. 대신 죄 없는 한 사람이 용의자에서 살인자로 둔갑할 수밖에 없었던 부정한 과정을 폭로하며 대한민국의 현실과 법의 딜레마를 꼬집는다.


극중 변호사 준영은 돈과 명예를 얻기 위해 현우 사건에 뛰어들었다가 점차 변호사로서의 정의감과 사명감을 찾아가는 인물. <변호인>(2013)에서 송강호가 연기했던 송우석 변호사와 닮은 설정임에도 정우만의 개성이 짙다. 흔한 신파보다는 캐릭터의 현실감을 살린 연기로 <재심>을 끌고 나간다. 강하늘은 누명 쓴 자의 억울함과 두려움, 분노 등 다양한 감정을 폭넓게 소화한다. 특히 아들의 무죄를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엄마를 연기한 김해숙의 눈물 연기가 가슴 절절하다.


영화는 실화를 극적으로 재구성한 이야기지만, 무고하게 10여 년을 옥살이한 소년이 있었다는 것만큼은 돌이킬 수 없는 사실이다. 거짓 자백을 강요하는 폭력적인 형사와 출세에 눈이 먼 검사 그리고 그들에 맞설 힘이 없는 초라한 모자의 극명한 대비는 그래서 더욱 아프다. 그리고 <재심>은 아픈 만큼 분노해야 한다고 말한다. “차라리 지옥이 공평하지. 죄 지은 만큼 벌 받으니까.”


<재심>은 영웅적인 변호인의 이야기가 아니기 때문에 스펙터클한 역전 한 방 같은 건 없다. 명확한 결말도 없다. 다만 사건이 아직 끝나지 않았음을 강조하며 진실에 다가가려는 준영의 진심을 보여준다. 실화의 주인공은 지난해 무죄 판결을 받고 명예를 회복했지만, 진범에 대한 재판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준영의 진심이 진실을 밝히는 동력과 희망이 되기를 기대해 본다.


글 차지수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