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AXIM KOREA

밀고 뜯고 뽑고 녹이고! 털을 제모하는 다양한 방법들에 대하여...☆

BY. MAXIM 나주희

2,70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영화 <사랑이 무서워> 속 임창정 & 김수미 레전드 장면. 기억하는가? 이다음에 나오는 대사는?

출처영화 <사랑이 무서워> 스틸컷

"뭔 털이 이렇게 많아"

"털 봐! 털! 짐승 털갈이하냐? 이놈의 새꺄. 짐승 털갈이 해?"

털털털!!!!!!!!!!
왜 이 짤을 가져왔느냐고? 오늘 할 이야기는 '털'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출처영화 <사랑이 무서워> 스틸컷

(다른 사람 털 사진을 쓰기도 좀 그래서 내 사진을 첨부한다.) 나도 여자치고 한 털 한다. 예민했던 청소년기 때는 털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기도 했으나 이제는 안 받는다.

피스
그렇기에 털 제모에 관심이 많았었다. 
 털을 관리(제모)하는 다양한 방법들을 알아보도록 하자.

#털을 제모하는 다양한 방법
최고!
털을 관리(제모)하는 다양한 방법들에 대해 알아보았다.
나는 이제는 그냥 털의 구속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다니긴 한다. 남들이 팔에 털이 많다고 주목하거나 "변태라던데~"라고 이상한 말을 건네도 껄껄 웃으며 상관 안 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암튼 다양한 방법이 있으니 본인에게 편한 방법으로 관리를 하면 되겠다.

나주희 에디터 press@maximkorea.net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