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AXIM KOREA

먹고 보니 맛집이었던 수제 햄버거집 리뷰(feat.아보카도 버거)

By. MAXIM 글 박소현, 사진 박상예

22,70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보통 '여기 맛집이니까 가보자'하고 가는 경우가 대부분일 텐데... 집순이 쏘기자는 맛집 탐방에 별로 관심이 없거든요.

'짤방전' 전시회 취재차 안국역에 들렸다가 우연히 들어간 버거집에 사람이 엄청 많더라고요.
그래서 여긴 뭐하는 곳인가 인터넷에 검색해봤는데...!

출처MAXIM KOREA

수요미식회에서 '꼭 가봐야 하는 수제버거 맛집'으로 소개했던 곳이었습니다. 다들 이름을 들어본 적 있을지도 몰라요.

맛집이라는 것을 알게 된 후 부랴부랴 '리뷰 기사를 써봐야지'하며 사진을 찍었습니다.
지금부터 수제버거 '다운타우너' 리뷰를 시작할게요.

출처tvN
# 위치는 어디야?

수요미식회에서 소개된 곳은 이태원점인데 서울에 총 4곳이 있습니다. 안국점, 한남점, 청담점, 잠실점.

출처daum

그중 저는 안국점에 가봤어요.

출처MAXIM KOREA

점심시간 11시 30분쯤 들렸는데 제가 가게에 들리고 10분이 지나자 가게가 꽉 차더라고요.
다 먹고 나가면서 보니까 영하 13도의 날씨였는데 '다운타우너'를 먹기 위해 밖에서 기다리는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출처MAXIM KOREA

그런 고객들을 위해 야외에 난로가 설치되어 있긴 했어요.

출처MAXIM KOREA
# 유명한 메뉴는 뭔가요?

가장 유명한 메뉴는 '아보카도 버거'더라고요.
저는 주문하고 나서 깨달아서 그걸 먹진 못했지만 후배 상예 기자가 '아보카도 버거'를 시켰고

저는 '더블더블 버거'를 주문했습니다.
햄버거=고기 많이 진리 아니겠어요?

출처tvN
# 가격은 어떤가요?

메뉴판입니다.
아보카도 버거는 9,300원
더블더블버거는 9,800원이에요.
세트 메뉴냐고요?

출처MAXIM KOREA
깊은 좌절
아쉽게도 버거 단품의 가격이었답니다.
수제버거라서 그런지 좀 가격이 비쌌습니다.
위에 있는 버거 가격 모두 단품 버거의 가격입니다.
(감자튀김, 음료 포함 노노)

감자튀김은 6,300원
콜라는 1개 2,500원입니다.
그 외 다양한 메뉴들이 많아요.

햄버거를 먹을 때 감자튀김이 빠질 수 없으니 저는 감자튀김과 음료까지 함께 시켰습니다.

출처MAXIM KOREA

주문을 하면 이런 번호판(?)을 주는데요.
주문 순서랑은 상관이 없고 이 번호판을 보고 직원이 직접 햄버거를 가져가 둡니다. 그러니 잘 보이게 식탁 위에 놓아두시면 돼요.

출처MAXIM KOREA
# 햄버거 비쥬얼은?

아보카도 버거 2개, 더블더블 버거 1개, 그리고 갈릭버터 감자튀김의 비쥬얼입니다.

출처MAXIM KOREA

더블더블 버거의 단면!
치즈가 많고 패티도 많은데 저는 그냥 프랜차이즈 버거집의 패티 2장 들어간 버거가 더 맛있었던 것 같아요. 제 입맛에는 살짝 짰습니다.

출처MAXIM KOREA

한 입 베어먹은 아보가도 버거.
아보가도 버거를 먹은 상예 기자는 굉장히 만족해했습니다.

단점이 있다면 햄버거를 거의 다 먹어갈 때쯤 정체 모를 국물(?)같은 것이 나와서 옷에 흘릴 뻔 했다는 것. 혹시 먹게 되면 조심조심해서 먹으세요.

출처MAXIM KOREA
# 음식점 내부는 어때요?

12월 초에 방문해서 그런지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겼습니다.

출처MAXIM KOREA

매장 한 켠에는 이렇게 굿즈도 팔더라고요.
맛집이라는 것을 인증(?)해주는 굿즈!!

출처MAXIM KOREA

짐이 많아도 걱정 없게 식탁 밑에 물품 보관할 수 있는 바구니가 있었습니다. 이게 있어서 물건을 보관하긴 쉬웠지만 앉아있을 때 살짝 다리가 불편하긴 하더라고요.

모두를 만족시킬 수는 없으니까요?!

출처MAXIM KOREA

그 외 안내사항이에요.

출처MAXIM KOREA
# 총평은?

(싹싹 비워진 식탁) 함께 식사를 한 사람과 쏘기자의 평점을 남깁니다.

상예기자 : ★★★★★
근래 가본 식당 중에 위치, 서비스, 분위기, 맛 다 좋았다.
으른애기여성남성 상관없이 다 좋아할 맛. 식당 문 열 때 맞춰 가세요. 기다리면 추우니까. 줄 절대 안 서는 내가 줄 설 수 있는 맛. 평상시 프랜차이즈 버거를 안 좋아하는 편인데 아보카도 버거의 경우, 그런 버거와 달라서 만족했다.

쏘기자 : ★★★☆☆
9800원 + 감자튀김 및 음료를 따로 돈 주고 사먹을 만큼의 맛은 아니었다. 수요미식회에도 나온 맛집이라고 해서 먹기 전 기대가 많았는데 대표 버거인 '아보카도 버거'를 먹지 않아서 그랬는지는 몰라도 기대 이하. 가격 대비 두 번 이상 갈 곳은 아닌 것 같다. 5월에 먹었던 '인앤아웃' 버거가 생각나는 맛이었지만, 내 기준 둘 다 별로였다ㅠㅠ

출처MAXIM KOREA

혹시 '인앤아웃'의 맛이 궁금하다면 위의 기사를 클릭해보세요. 약간 버거란 버거는 싹-다 먹고 다니는 것 같군요.

지금까지 '다운타우너' 직접 돈 주고 사먹은 리뷰였습니다.
다음에도 또 맛집인 줄 몰랐지만, 들려보니 맛집인 경우가 있다면 솔직 리뷰를 들고 올게요.

출처MAXIM KOREA

박소현 에디터

press@maximkorea.net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