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AXIM KOREA

임신하고 25kg 찐 후 펭귄이라고 놀림 받은 여배우

By. MAXIM 박소현

407,30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두리번
임신하고 25kg 찌고 펭귄이라고 놀림을 받은 여배우가 있는데요.

그 주인공은 차예련입니다.

차예련은 임신하고 25kg이 쪘다고 하는데요. 인생 최대 몸무게를 찍었다고 합니다.

조리원에서 체중 10kg을 뺐는데 나머지는 잘 안 빠졌다고 해요.

그 이후 계속 안 먹고 필라테스를 하면서 열심히 뺐는데...!!

원래 체중까지 7~8kg 남았을 때 드라마 '퍼퓸' 출연이 확정됐다고 합니다.

화면에 잘 나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첫 촬영 전까지 남은 8kg을 모조리 뺐다고....!!

크크크
그런 차예련에게 누가 펭귄 같다고 놀렸냐고요?
껄껄
그 말을 듣고 밥맛이 뚝 떨어졌다고 해요 ㅠㅠ!!

주변 이야기도 있고 그래서
살이 쪘을 때 자존감이 떨어지기도 했다는 차예련.

하지만 결국은 행복하게 사는 게 좋더라.
나는 작품 때문에 살을 뺐지만, 마르고 뚱뚱한 게 아름다움의 기준은 아닌 듯하다.
다이어트를 해야 한다고 너무 스트레스를 받진 않으셨으면 좋겠다.

박소현 에디터

press@maximkorea.net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