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AXIM KOREA

설리가 '예쁘다'는 칭찬 싫다고 말하는 이유

By. MAXIM 박소현

106,87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설리는 '예쁘다'는 칭찬이 싫다고 합니다.
'예쁘다고 하는 데 왜 싫어해?'라고 생각하셨나요?
지금부터 그녀가 그렇게 말하게 된 이유를 알려드릴게요.

듬직
연예인이라면 피해갈 수 없는 악플. 외모에 대한 악플도 많은데요.

외모 평가에 대한 인식이 바뀌어야 한다. 칭찬도 어쨌든 평가 아니냐?

칭찬도 평가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예쁘다'는 말이 싫다고 합니다.

설리는 "자기가 발견한 것만 얘기했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는데요.
예를 들면 이런겁니다.

    "오늘은 흰 재킷 입었네"
    "너 보조개가 있었구나?"

"이렇게 발견한 것만 말하고 평가는 안 했으면 한다"고...

듣고 보니 일리있는 말 같기도 하더라고요.
평가가 아니라 발견에 대한 이야기는 괜찮지만 보통 사람들이 조언하는 척하면서 평가하기 때문에 대부분의 칭찬이 싫게 느껴진다고 해요.

가슴팍
이런 설리의 생각에 여러분은 동의하시나요?

박소현 에디터

press@maximkorea.net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