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AXIM KOREA

은퇴 후 하고 싶은 일하고 행복하게 산다는 체조 요정 근황

By. MAXIM 박소현

458,68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손연재 요즘 본인이 하고 싶었던 일, 꿈꾸던 일을 하면서 행복하게 지내고 있다고 합니다.
뭐 하면서 지내냐고요?

키즈 아카데미를 열어서 선생님으로 활동하고 있어요.
가르치면서 본인이 더 행복하다는 손연재!

이렇게 아가용 리본 들고 연습하는 모습이 SNS에 올라오기도 하고요.

유튜브 '연재 월드'도 개설했더라고요.
본인의 일상생활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운동도 꾸준히 하고 있어요. 테니스도 배우고 있고요.

필라테스도 합니다.

유연성도 여전하더라고요.
서서 180도 다리 찢기도 가능하고요.

의자를 이용해서 180도가 넘게 다리 찢기도 가능합니다.
은퇴했지만 유연성은 어디 안 갔네요.

이렇게 커버댄스도 연습하고 있더라고요.

세상 바쁘게 지내죠?

하고 싶은 거 다 하고 사는 손연재!
이제는 체조 요정이 아니라 선생님이라고 불러야 하는 건가요~?

국가대표 시절에는 어떻게 지내는지 소식이 자주 전해지지 않았는데 이렇게 SNS와 유튜브를 통해서 활발하게 소통해서 팬들은 더 좋아할 것 같네요!!

박소현 에디터

press@maximkorea.net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