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AXIM KOREA

가요 역사상 두 번은 없을 거라는 새 신부 과거 모음.zip

by. MAXIM 박상예

912,80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라이언 부릉
미국에 '레이디가가'가 있다면 한국에는 이 가수가 있다! 
술한잔해요
중국에서도 대박 나고 연기로도 확 뜬 이정현이지만
사실 한국에서의 '이정현'하면
말도 안 되는 엄청난 콘셉트로 더 유명한데요!
그녀의 과거를 만나볼까요~!
#미친 소녀

첫판부터 장난질... 아니 끝판왕이냐?

이정현은 떡잎부터 달랐습니다. 여고 2학년이던 96년!
장선우 감독의 영화 <꽃잎>에서 미친 소녀 역을 맡아 나이를 뛰어넘는 뛰어난 연기를 보여주었죠.

출처영화 <꽃잎> 스틸컷
#테크노 여전사

그리고 돌아온 그녀는... 세기말 여전사가... 되어서 돌아옵니다. 이 콘셉트로... 대한민국을 초토화할 줄이야...

#이집트 여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번에는 이집트 여신을 콘셉트로 함... 바로 '너'입니다.

시대를 초월한 스모키 화장 너무나 섹시했고요.

출처커뮤니티

이 앨범에 얽힌 재밌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당시 앨범 부클릿/뮤직비디오를 이집트로 날아가 직접 촬영했는데요. 이정현이 최초로 이집트 신전 내에서 영상물을 찍은 사람이래요.

출처@tdittmar75

종교적인 이유로 이집트 신전 내에서 영상을 찍는 것은 금지되었지만 클레오파트라 풀세트로 장착했던 이정현을 보고 동양에서 온 신비한 소녀가 클레오파트라와 닮았다며 촬영을 잠깐 허락했대요.

셀린 디온도 하려고 했는데 못했던 것을 이정현이 해냅니다!

다음은 여전사가 바비인형으로?

출처@Alexas_Fotos
#바비인형

이정현은 당시 1집의 신들린 이미지가 너무 강했죠. 대중들은 물론 연예계 안에서까지 이정현이 무당이 아니냐는 소문이 돌았고, 이 때문에 본인이 상당히 스트레스를 받았대요.

출처MBC 무한도전

이를 의식해서 '너'의 후속곡 '줄래'에서 바비인형으로 깜짝 변신을 했습니다. 본인도 바비인형 덕후라고 하네요.

#마술사

"더이상 그 누구도 사랑할 수 없어~ 난 어떻게 살아가야 하니~"

특유의 앙칼진 목소리로 한맺힌 여성을 잘 표현해낸 명곡. 그런데 이 곡에 숨겨진 비하인드가...? 동성애 코드가 있는 노래인데요. '미쳐'는 본인의 첫사랑 남친이 양성애자... 실화를 바탕으로 한 노래랍니다-_-;; 충격!

안무가 매우 힘들기로도 유명해서 라이브하기 힘든 곡이라네요. 많은 사랑을 받은 노래죠!

#고고장 롤라장 소녀(?)

처음부터 만두피 찢고 나와서 KCM 단체랑 춤추는 짤. gif

그다음은 '반'입니다. 아싸~ 반만 나를 믿어봐~

출처커뮤니티

참고로 '반'은 80년대 고고장 콘셉트랍니다! 에어로빅 곡으로 큰 사랑을 받습니다. ㅋㅋㅋㅋ

출처커뮤니티
#야생녀

이제 어느새 4집. 마지막 테크노 여제의 테크노 앨범입니다. 제 최애쏭 '아리아리'.... 야생 여전사로 변신하는 이정현!

여러 의미에서 아이돌 면모를 발휘하는 이 아리아리. 곡 자체도 후크송이었고 무엇보다 10대 소녀처럼 빛을 발하는 청순한 미모~ !!

무대에서 백댄서들과 밀가루를 얼굴에 바르는 참신한 퍼포먼스를 보여줍니다.

#무녀

그리고 4집의 후속곡은 무녀(?)를...?!!!!!!!!!!
바로 '달아달아'~★

전통 무예 컨셉을 보여주었습니다.
무대에 대형 붓을 가지고 나오는 퍼포먼스를 한다구요!

출처이정현 프로필

바로 이정현 특유의 강렬한 눈빛 연기와 무대 장악력입니다! 어지간해서는 소화하기 힘든데 '이정현'이니까 이정도 해냅니다.

크로스
본인의 특기를 잘 알았던 이정현은 
2010년대 들어 연기에 주력하기 시작하면서 
가수로서의 활동은 잠깐 내려놓습니다!

중국 진출까지 해서 대 성공을 하죠. 실제로 중국 웹사이트 내 그녀의 프로필에는 한류의 시초라고 설명이 되어있대요!

쓰담쓰담
 결혼 후에도 가수와 연기를 다양하게 
넘나드는 활동 기대해도 될까요?


정현 언니~ 잘자! 내 꿈꿔~!♡

박상예 에디터 press@maximkorea.net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