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멘탈 갑 개그우먼이 악플을 대처하는 자세

BY. MAXIM 박소현
프로필 사진
MAXIM KOREA 작성일자2018.11.30. | 119,942 읽음
두리번
악플로 인해 상처 받는 스타들이 많고, 종종 그 고통에 대해 토로하곤 하는데요.

박미선은 조금 다르게 대처하더라고요.
그녀는 본인 SNS에 달린 댓글을 모두 살펴본다고 해요. 물론 악플도 읽어보죠. 본인 기사에 있는 댓글도 대부분 읽어본다고 합니다.

출처 : 박미선SNS
그게 다는 아니지만, 사람들이 날 어떻게 보고 있나 알아야 할 것 같아서 댓글도 모두 본다.
껄껄
이런 이유 때문이라고 해요. 그리고 그런 댓글 중 재밌는 것들도 많아서 보는 게 힘들지는 않았다고!
질척질척
본인 SNS에 도를 넘는 댓글을 달면 그녀가 어떻게 대처하는지 아세요?
하이!
이러한 댓글에 박미선은 이렇게 답글을 남겼습니다.

"난 댓글을 다 읽으니까 조금 예의를 지키는 게 좋지 않을까 한다"

따끔한 일침에 누리꾼도 "네"라고 답했고, 박미선은 다시 "굿(Good)"이라고 답했어요.

출처 : 박미선SNS

또 다른 사람은 박미선의 외모에 대해 "방송과 다르다. 한때 미녀 개그우먼의 눈가에 주름이 아쉽다"는 댓글을 달았는데요.

출처 : 박미선SNS

박미선은 "나이를 먹으면 주름이 생기는 게 당연하다. 저는 제 나이가 좋다. 아무튼 감사하다"라고 답했죠.

출처 : 박미선SNS

밝은 머리를 한 박미선의 사진에 한 네티즌은 "안 어울리니까 톤 다운하라"는 댓글을 적었고요.

출처 : 박미선SNS

그녀는 "제 맘입니다"라고 답변을 했죠.
그럼요. 머리스타일은 본인의 자유인데!!

출처 : 박미선SNS

본인을 생각해주는 댓글에 대해서는 "멘탈 강하니 걱정 말라"고 답변해주기도 했어요.

출처 : 박미선SNS
멋있는 척
완전 사이다죠?
맥심의 다른 기사가 보고 싶다면~? click!

박소현 에디터

press@maximkorea.net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공감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