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사람에게 상처받았다는 설리의 진짜 속마음

BY. MAXIM 박소현
프로필 사진
MAXIM KOREA 작성일자2018.11.08. | 69,917 읽음
두리번
요즘 '진리 상점'에서 설리의 다양한 모습, 속마음을 볼 수 있는데요.

과거 에프엑스 활동에 대해서도 말했는데요.

출처 : SMTOWN · f(x) 에프엑스 '첫 사랑니 (Rum Pum Pum Pum)' MV
'내가 이걸 왜 해야 하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나랑 그 옷(아이돌)이 안 맞았던 것 같다. 무섭고 앞날이 안 보이니까 있는 힘껏 나를 보호했다. 외롭고 그냥 세상에 덩그러니 남겨진 느낌이었다.
사람들의 시선이 느껴지기 시작했고 공포로 다가왔다. 대인기피증, 공황장애는 어렸을 때부터 있었다. 약을 먹지도 않아서 혼자서 버텼다.

힘들다고 얘기해도 들어주는 사람도 없었다. 물론 그 사람들 또한 제가 뭐가 힘든지 몰랐을 거다. '시키는 대로 하면 되는데 뭐가 힘들어?' 했을 것이다.
예전에는 오해가 너무 많다 보니까 하나하나 다 풀기가 힘들고 풀 수 없다는 이런 생각에 갇혔다. '이건 나 혼자 할 수 없고' 하고 닫아버린 것이다.
근데 좀 힘들더라도 소통을 해야 하는구나. 말을 해야지 상대방도 아는구나 깨닫게 되었다.
나 잡아봐라
맞아요. 말하지 않으면 모르거든요.
혼자서 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힘들면 힘들다고 얘기하려고 노력한다. 안 좋은 상황이 되더라도 이유가 있겠지 싶은 그런 내공도 쌓인 것 같다.
얼굴 부비부비
몸과 마음이 모두 건강한 설리를 볼 수 있게 되기를...!!
맥심의 다른 기사가 보고 싶다면~? click!

박소현 에디터

press@maximkorea.net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자취생으로살아남기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