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AXIM KOREA

미국에서 가장 큰 금액을 한 번에 기부한 자선가는?

BY. MAXIM 박소현

33,79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목욕 중
지난해 미국 10대 거액기부자의 총 기부액이 10조 원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0억 달러(약 1조600억 원)가 넘는 통 큰 기부도 3건으로 최근 10년동안 가장 많았죠.

미국 자선활동 전문지 크로니클 오브 필랜트로피가 공개한 '10대 거액기부자' 명단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에서 가장 큰 금액을 한 번에 기부한 자선가는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와 멜린다 게이츠 부부였습니다.

빌 게이츠는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개발을 돕기 위해 5000만 달러(약 560억 원)를 기부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치매에 대한 부담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크다"라며 "우리 가족 중 몇 분이 이 병을 앓고 있어서 그것이 얼마나 힘든지 잘 안다. 개인적 가족력이 치매 치료 기부의 유일한 동기는 아니지만, 확실히 내가 이 문제에 관심을 갖게 이유다"고 말했습니다.

빌 게이츠는 레딧에서 크리스마스에 주최하는 '비밀 산타 선물 교환'에 매년 참여합니다. 무작위 추첨을 한 후 당첨된 사람에게 선물을 주는 방식입니다.

작년에는 레딧 아이디 VietteLLC를 쓰는 한 여성의 비밀 산타가 됐습니다. 그녀는 고양이를 매우 좋아하는 평범한 여성이었습니다. 그녀의 꿈은 단 한 마리의 길고양이나 유기묘도 죽지 않고 행복하게 사는 세상이 되는 것이었죠.

여성의 레딧을 보고 이 사실을 알아낸 빌 게이츠는 그녀가 좋아할 만한 선물을 잔뜩 준비했습니다. 30인치가 넘는 거대 고양이 인형과 여성의 가족과 고양이들을 표현한 액자, 고양이 관련 책 등이 배달됐죠.

그 가운데 여성이 가장 좋아했던 선물은 그녀의 이름으로 유기 고양이를 돕는 단체에 수백만 원을 기부했다는 증서였습니다.

그가 기부한 금액으로 좋은 연구들이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