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AXIM KOREA

독설과 조언은 한 끗 차이(feat.양현석)

BY. MAXIM 박소현

97,49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애정 어린 조언과 진심 담긴 충고, 그리고 독설은 한 끗 차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사건이 있습니다. 대형 기획사 YG엔터테인먼트 대표 양현석의 독설에 시청자들이 분노하고 있습니다.

양현석은 5일 방송된 JTBC '믹스 나인'에서 몰레 엔터테인먼트를 찾아가 아이돌 연습생 김소리를 평가하는 자리를 가졌습니다. 양현석은 28세의 김소리에게 "소리 양, 나이가 좀 있어요"라고 운을 뗐죠. 이어 "은퇴할 나이"라고 깎아내렸습니다.

출처JTBC

양현석은 "이 나이동안 뭐했냐"고 물었고 김소리는 "연습생 생활을 오래했고 지난해 '코코소리'라는 그룹으로 앨범을 냈다"고 답했습니다.

출처JTBC

김소리의 말을 자른 양현석은 "코코소리, 망했죠"라고 돌직구를 던졌죠.

출처JTBC
하...듣는 내가 표정관리가 잘 안되더군요.

김소리는 그룹 활동에 대해 소개하고 드라마 활동도 나열했지만 양현석은 "되는 일은 없는 데 하는 일은 많다"고 되받아쳤죠.

출처JTBC

김소리는 하지만 웃음을 잃지 않고 "즐기면서 하고 있습니다"라며 애써 밝게 대답했습니다. 양현석은 "즐길 때가 아닌 거 같다"며 비판을 이어갔죠.

출처JTBC

김소리는 이날 준비한 노래를 울음을 참다가 제대로 부르지 못했습니다. 이때도 양현석은 "다른 노래 준비한 거 없냐"라고 압박했죠.

출처JTBC

김소리는 "이 노래 꼭 부르고 싶다"라고 말하며 이어나갔습니다. "잘했다 말해주고 싶다"는 노래였죠.

출처JTBC

"잘했다"라고 짧게 긍정적인 평가를 했습니다.

출처JTBC

상대의 자존심을 무참히 짓밟는 말들로 상처를 준 후 칭찬 한마디로 상대의 감정을 좌지우지하는 양현석의 모습을 본 시청자들은 분노를 표출했습니다. 이 방송이 나간 후 인터넷에는 양현석이 인격모독적인 발언을 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죠. 또 한편, 현실적인 지적이었다는 평가도 있습니다.

출처JTBC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