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AXIM KOREA

여자들이 계속 와서 뭐냐고 물어보는 7가지 니치향수

by.MAXIM 박건

136,58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가끔 길거리에서 스쳐 지난간
사람에게 말도 안되게 좋은 향기가 
나는 경우가 있는데요...
이런 무더운 여름날, 
센스있는 향수 선별은 그 사람의 이미지를
바꿔놓을 만큼 파워풀 한거 아시죠!
그래서 오늘은 여자들이 좋아하는 니치 향수
8개를 소개합니다!
솔직히 여기 나온거 다 좋아요. 
니치 향수
이탈리아어 Nicchia에서 유래한 단어로, 
영어로 ‘niche(니치)’, 틈새를 뜻합니다.
니치 향수의 조향사들은 
대량 판매를 위한 향수 조향이 아닌 
창작자로서 자신의 신념이 담긴 향기를 내놓습니다. 
인공향료 등 석유화학 추출물이 적게 들어가다 보니 
사람의 체취와 조화롭게 섞이는 편이지요. 
한마디로 비싸지만 돈값 하는 향수!  



1.휴양지에서 스친 훈남의 향기 / HEELEY - Sel Marin

지중해의 해변에서 레몬을 입에 물고 파도를 몸에 정통으로 맞는 느낌입니다. 바다의 짠맛이 뒤엉킨 가운데 은은하게 나는 레몬 향기는 단단해 보이는 남자에게 부드러운 감성을 더해줍니다. 수영복 한 벌 외엔 아무것도 걸치지 않는 해변에서 쓸 최고의 비밀무기라면 바로 얘.
100mL/257,000

2.달콤한 허브 맛 향기 / JO MALONE - Wood sage & Sea salt

맑고 투명한 액체가 예쁜 유리병에 담겨있는 향수입니다. 차가운 병의 촉감이 더운 여름철 문밖을 나서기 전 손이 자꾸만 가는 조말론 병. 파도가 때리는 절벽 위의 소나무 숲에 앉아 있는 것처럼 시원함이 느껴지는 향이에요. 조금 있으면 흙 내음과 달달한 허브향이 몸 구석구석에 배는데 허브향 솔트 바비큐가 맛있는 것처럼, 먹고 싶은 향이 납니다.
100mL/180,000원

3.그녀의 호기심을 부르는/SANTA MARIA NOVELLA - Acqua Di S.M.Novella

산타 마리아 노벨라는 무려 1533년부터 내려온 유서 깊은 시트러스 향수입니다. 도미니칸 수도승들이 ‘카테리나 데 메디치’ 공주의 명령을 받아 만들었다고 하는데요. 공주 취향이라 그런지 여자들에게 반응이 좋다고 하네요. 남자가 직접 고르기 쉽지 않은 은은한 오렌지 향기라 마치 향수를 여성한테 선물 받은 인기남 같은 느낌을 주는 것이 뽀인트.
100mL/178,000원

4.청량한 마법 물약/TOM FORD - Mandrino Di Amalfi

고급 마나 포션처럼 생긴(실제로 가격도 비싼) 파랗고 영롱한 병이 금박의 장식과 함께 빛납니다. 시트러스 향과 풀 향기로 상쾌한 첫 향이, 여름의 강렬한 햇볕을 받다 보면 세련된 비누 향으로 바뀌는 향이에요. 찝찝한 여름철 독보적으로 깔끔한 느낌을 주기엔 제격인 느낌. 비싼게 흠이긴 하지만 흐트러지지 않는 남성의 모습을 담은 향수같네요.
100mL/370,000원

5.싱그러운 청년의 향기/BYREDO Gypsy Water

레몬의 상큼한 냄새와 우드의 따뜻한 냄새가 복합적으로 섞여 있습니다. 사귀기에는 너무 어리지만, 눈길이 가는, 소년과 남자의 경계를 떠올리게 하는 활력 있는 향기랄까? 싱싱한 남성의 느낌을 풍기고 싶다면 추천! 50mL/185,000원

6.지성미에 향기가 있다면/FREDERIC MALLE x Dominique Ropion Vetiver extraordinaire

“프레드릭 말의 도미니크 로피옹이 만든 베티버 엑스트라오디너리” 하루에 두세 번씩 연습해봐요. “좋아하는 향수가 뭐냐”고 여자가 물어보면 태연하게 학술 명 같이 내뱉을 수 있게. 긴 이름의 향수라 지성미 넘쳐 보이지 않을까요. 향기는
무척 독특한데요, 비 오는 날 진흙 속에서 피어오르는 향긋하면서 습한 베티버가 일품이다. 천재 조향사 도미니크 로피온의 걸작이라고 하네요.
50 mL 238,000원

7.통나무같은 남자/DYPTIQUE - Tamdao

정확한 발음은 딥티‘끄’와 ‘꾸’의 중간이지만, 딥티크라고 하는게 여러모로 편합니다. 나무와 코끼리가 같이 절묘하게 어우러진 향수병의 일러스트는 동양의 고대 사원을 떠올리게 하는데, 강한 나무향으로 시작해 점점 달달하게 끝나는 잔향은 코끼리처럼 강인하지만 부드러운 내면을 연상시킨다고 해요. 호불호가 강하긴 하지만, 안기고 싶은 남성을 떠올리게 충분한 향수!
100mL/175,000원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