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AXIM KOREA

"미안하고 고마워요", 자필 편지로 해체 소감 전한 스타들

BY. MAXIM 박소현

165,34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7년 차를 맞은 걸그룹 씨스타가 해체합니다. 
오늘은 해체를 앞두고 자필 편지로 팬들에게 해체 소식을 전했던 그룹을 모아봤습니다.
# 씨스타

걸그룹 씨스타가 7년 만에 해체를 발표했습니다.

출처스타쉽엔터테인먼트

씨스타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23일 오후 공식 트위터를 통해 "씨스타는 오는 31일 발매될 마지막 앨범을 끝으로 7년에 걸친 그룹 활동을 공식적으로 마감한다"고 전했죠.

출처스타쉽엔터테인먼트

멤버들도 직접 팬카페에 자필편지를 올려 팬들에게 해체 소식과 함께 미안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출처스타쉽엔터테인먼트
씨스타로서 멤버들과 그리고 스타1(팬클럽명)과 함께 한 시간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시간이었고 꿈과 같은 순간들이었습니다.
# 레인보우

DSP미디어와의 전속계약 만료로 레인보우로 공식활동을 끝낸 멤버들이 팬들에게 전하는 자필편지를 SNS를 통해 공개했습니다.

출처DSP미디어

레인보우의 재경 지숙 노을 등은 각자의 인스타그램에 일곱 색깔로 매니큐어를 칠한 'V' 손가락 사진이 담긴 자필편지를 게재했죠.

출처레인보우SNS
'해체'라는 단어가 너무 마음이 아팠습니다.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달리다 보면 언젠가 또 함께할 수 있는 날이 올 거라 믿고요. 지난 7년을 최고로 행복한 시간으로 만들어 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여러분의 마음속에 무지개가 다시 뜰 수 있는 그 날을 기다리며.
# 2NE1

그룹 2NE1(투애니원)의 산다라박도 자필 편지로 팬들에게 마음을 표현했습니다.

출처YG엔터테인먼트

산다라박은 "블랙잭(팬클럽명)에게. 이런 편지를 쓰게 될지 몰랐어요. 우선, 우리 팬들 마음 아프게 해서 미안하고 지키지 못해서 미안하고 상처를 주게 돼서 너무 미안해요"라며 글을 올렸죠.

출처산다라박SNS
# 언니쓰

KBS 예능 '언니들의 슬램덩크'의 두 번째 프로젝트 그룹 언니쓰는 타이틀곡 '맞지?'로 각종 음원사이트를 올킬하며 인기 걸그룹의 면모를 보여줬습니다.

출처강예원SNS

걸그룹 언니쓰(김숙, 홍진경, 강예원, 한채영, 홍진영, 공민지, 전소미)는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자필 편지를 공개했죠.

출처KBS

맏언니 김숙은 "언제나 언니쓰편 동생쓰! 너희들을 위해 삼행시를 썼어. '동'생들아, '생'각 많이 날 것 같아, '쓰'담쓰담 언니쓰 응원하느라 고생 많았어 평생 간직할게 고마웠어"라는 삼행시와 함께 울상을 지은 사진으로 아쉬움을 표현했습니다.

출처KBS

강예원은 "내 생에 첫 팬클럽 동생쓰~! '팬'이라고 말해줘서 고마워요. 만나자마자 이별이라 많이 아쉽네요! 이별이라 생각하지 않을게요, 언니쓰 예원은 동생쓰와 다시 만날길 간절하게 기도할게요. 간절하게 기도하면 이루어지거든요"라며 이별의 아쉬움에 대해 이야기했죠.

출처KBS

한채영은 "사랑하는 동생쓰. 생각지도 못한 너무 큰 사랑 너무너무 감사해용. 동생쓰 덕분에 '맞지'가 더 빛이 날 수 있는 것 같아요! 우리 언니쓰 앞으로도 많이 사랑해주구 잊지 말아주세요"라며 음원 1위에 빛나는 '맞지' 인기의 공을 동생쓰에게 돌렸습니다.

출처KBS
해체를 하면서도 팬들을 생각하는 스타들, 각자 개별 활동을 응원합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