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AXIM KOREA

못 말리는 연예인 직업병

BY. MAXIM 장소윤

232,75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누구에게나 직업병이 있게 마련이죠? 드라마, 영화, 개그 등 다방면에서 활동하는 스타들 역시 각양각색의 직업병이 있다고 하는데요. 스타의 직업병, 무엇이 있을까요?

먼저 아나운서의 직업병부터 살펴볼까요? 아나운서의 직업병 중 하나는 바로 '바른 단어만 사용해야 한다'는 압박감이라고 하는데요. 박은영 아나운서는 과거 한 방송에 출연해 '맞춤법을 지적하는 직업병이 있다'고 털어놨습니다.

출처KBS2

계속된 맞춤법 지적에 서운함을 느끼는 사람도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한 번 길들여진 습관이 어디 쉽게 고쳐지나요. ㅜㅜ

출처KBS2
프로그램 진행자들에게도 직업병이 있다고 합니다.
MC의 직업병은 뭘까요?

국민 MC 유재석은 어디서든 진행하려는 버릇이 있다고 합니다. 예를 들어 밥 먹을 때도 "자 고르도록 하겠습니다. 뭘 드실지!"라고 말하는 거죠.

출처KBS2

워낙 말을 많이 하다 보니 집에 가면 탈진한다고 하네요. 국민 MC도 직업병 때문에 고충이 있네요. ㅜㅜ

출처KBS2
가수들 역시 독특한 직업병이 있다고 합니다
아이돌 가수의 직업 특성상, 격렬한 춤을 춰야 할 때가 많은데요. 이 때문에 통증을 달고 산다고 합니다. 

니콜은 목을 확 돌리는 안무를 하다가 갑자기 '뚜두두둑' 소리가 나서 깜짝 놀랐다고 해요.

출처니콜 SNS
특히 높은 구두 때문에 고충이 이만저만이 아니라고 해요.

씨스타 효린은 "힐을 신고 허벅지 근육으로 버텨야 하니까 뮤직비디오 촬영 땐 군무 신을 하루 종일 찍는데 다리에 힘이 풀려서 자꾸 픽픽 쓰러지는 거예요"라고 고백했죠. 맴찢..ㅜㅜ

출처효린 SNS

티아라 효민도 하이힐 때문에 발톱이 사선 모양으로 자란다고 하네요.

출처효린 SNS

소녀시대 태연은 좀 특별한 직업병이 있다는데요. 자면서도 소녀시대 홍보를 한다고 합니다.

출처태연 SNS

소녀시대 수영이 과거 한 방송에 나와 "옛날에 새로운 곡이 나왔던 적이 있었어요. 그 안무가 손을 이렇게 하면서 추는 건데 태연이가 자다가 갑자기 '네네~ 이번 춤은 세일러문을 표현해내는 것이죠~? 이렇게 해주세요~'라며 잠꼬대를 하는 거예요"라고 폭로했습니다.

출처수영 SNS
꿈속에서도 소녀시대 홍보를 하는 태연! 진정한 프로 정신이네요.
뿌듯
마냥 웃을 수만은 없는 스타의 직업병. 시청자와 팬들에게 웃음과 재미를 주기 위한 스타들의 노력이 엿보입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