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괴물 스펙 보고서

영화 <물괴> 그리고 역대급 괴물들.

‘생긴 건 삽살개 같고 크기는 망아지 같은 것이

취라치 방에서 나와 서명문을 향해 달아났다.’


중종 22년, 조선왕조실록에 적혀있는 문장입니다.

가슴팍

12일 개봉한 영화 <물괴>는 이 기록을

바탕으로 제작됐는데요.


인왕산에서 내려온 이 생명체는 역병을 옮기며 백성을 고통스럽게 하고,

나라 전체를 혼란에 빠뜨립니다.


징그러운 생김새와 난폭한 성격, 그리고 존재만으로도 사람들을 공포에 몰아넣는 괴물.


과연 그들의 '스펙'은 어떻게 될까요?


<콰이어트 플레이스(A Quiet Place)>, 2018

<콰이어트 플레이스>의 가족은 숨조차 편히 쉬지 못하고 죽은 듯 살아갑니다.


아주 작은 소리라도 들리는 순간, 괴물이 나타나 무차별 공격을 퍼붓기 때문인데요.


눈이 없는 대신 청력이 뛰어난 이 생명체는 길고 가느다란 팔로 4족 보행을 하는데,

눈 깜짝할 새 달려와 뒤에서 덮칠 만큼 스피드도 엄청납니다.


영화 후반부에 얼굴이 제대로 나오긴 하는데

영 별로라는 소문이..★

그의 약점은 이 영화를 안 본 이에게

치명적인 스포일러일테니 영화를 통해 확인하세요!

약속할게

<콜로설(Colossal)>, 2016

‘콜로설’은 불어로 ‘거대한 것’을 의미해요.


제목에 걸맞게, <콜로설>에 등장하는 괴물은 몸집이 어마어마하죠.

서울에 모습을 드러낸 그는 건물들을 가뿐히 짓밟으며 도심을 마비시키는데요.


하지만 그 행동은 지구 반대편의 미국에 사는

글로리아와 긴밀히 연결돼 있다는 사실!

그녀가 손을 들면 똑같이 따라 하고, 반대로 괴물이 헬리콥터에 머리를 부딪히면

그녀의 머리도 한 대 맞은 듯 아파옵니다.


겉으로 보기엔 세상 혼자 사는 천하무적 같지만,

알고 보면 인간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존재인 생명체죠.


<디센트(The Descent)>, 2005

축축한 동굴 속에 한 생명체가 돌아다닙니다.

피부는 새하얗고 대머리이며 벌거숭이 차림인데요.


언뜻 보면 인간 같지만, 그 횡포는 차마 눈 뜨고 못 볼 만큼 비인간적입니다.


맨손으로 살가죽을 찢어버리는 힘 그리고 좁은 공간을

빠르게 침투하는 운동 신경까지 갖춘 이 괴물!

“죽은 동물이야. 수백 마리는 되겠어.”


동굴 안에는 이미 괴물로부터 희생된 동물들의 흔적이 가득하고,

갇혀버린 여섯 친구는 극한의 공포에 빠지게 되죠.

뭐야무서워

과연 이들은 괴물로부터 벗어날 수 있을까요?


<미스트(The Mist)>, 2007

호수가 잔잔히 흐르는 한 마을에 비바람이 몰아치더니 짙은 안개가 낍니다.


그 자욱한 장벽 너머로 건너갔던 사람들이 하나둘 피투성이가 된 채 돌아오는데요.


그 이유는 인간을 공격하는 괴물들이 숨어있기 때문!

촉수가 달린 괴물부터 ‘전갈 파리’, 익룡처럼 생긴 ‘프테로버자드’ 등 흉측한 존재에게서 벗어나는 방법은 단 하나.


유리창이 가로막고 있어 안개와의 직접적인 접촉을 막을 수 있는 공간에 가만히 있는 것뿐입니다.

파리 왱왱

이곳을 빠져나가는 순간, 괴물은 인간의 존재를 알아차립니다.


괴물이 언제 어디서 튀어나올 지 모르는

안개 속 긴장감을 담은 영화랍니다!


<클로버필드(Cloverfield)>, 2008

자유의 여신상의 머리가 거리에 나뒹굴고, 브루클린 브리지는 무너져내렸습니다.


어떻게 탄생했는지, 어디서 태어났는지도 알 수 없는 <클로버필드>의 괴물은

뉴욕의 상징들을 처참히 파괴하는데요.

삼형제

초고층 빌딩과 견줄 만큼 거대하고 우람한데,

심지어 그의 몸에는 사람을 공격하는 작은 괴물들까지 기생하고 있죠!


‘클로버필드’라는 사건명과 함께 남겨진 캠코더 영상을 콘셉트로 제작한 이 영화는

마치 현장에 있는 피해자가 찍은 듯한 촬영 기법을 활용해

더욱 생생한 충격을 안깁니다.

주인공인듯 느껴지는 후덜덜한 경험까지 할 수 있는 영화에요!


<괴물(The Host)>, 2006

이 영화 안 본 사람 없을걸요?


올챙이 같기도, 큰 개구리 같기도 한 이 <괴물>은

한강 산책을 갈 때마다 생각나는 우리나라 대표(?) 괴물이죠.

한강에서 불쑥 튀어나와 사람들을 짓밟고 물어뜯고 물속으로 던지는 존재는

독극물의 무단방류로 인해 강에 서식하던 생물이 돌연변이로 변한 생명체.


긴 지느러미와 기형 다리를 가진 괴물이 현서를 낚아채고 홀연히 사라질 때의 공포란!

눈물나네

무려 2년 6개월의 디자인 과정을 거쳐 탄생한 이 ‘메이드 인 코리아’ 괴물은 12년이 지난 지금 봐도 무섭습니다.

언제 어디서 괴물이 나타날 지 모르니
한강에 가면 달리기 연습을 하도록 해요...★

6개의 영화로 본

무시무시한 괴물의 스펙!


괴물 없는 삶이 얼마나 소중한 지를

일깨워주는 영화들이에요.

눈물 콧물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주는 괴물 영화도 있지만,

뛰어난 연출력으로 몰입하게 되는 영화도 있죠.

올 하반기에 꼭 보아야 할 영화와,

주연 배우와의 인터뷰를 확인해보세요!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개헌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