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팝콘 by 마리끌레르

안녕이라 말하지 말아요

잘 가라고 손 흔들어주기엔 너무나 아쉬운, 세 가지 마지막 이야기.

4,57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헤어짐' 이란 단어는 언제 들어도 아쉬움이 남는 법...


최근 '헤어짐', 즉 마지막을 선언한 팀들이 있다고 하는데요(눙물..)

이제는 다시 들을 수도, 볼 수도 없는 노래와 패션 쇼이지만

아쉬움 뒤엔 새로운 시작이 있으니..!

앞으로 그들의 행보를 기대하며 마지막을 손뼉 쳐 줍시다(짝짝)

아듀, 언니네 이발관

언니네 이발관이 6집 <홀로 있는 사람>을 끝으로 23년 간의 음악 활동을 마감한다는 슬픈 소식부터 전해드릴게요..! 1994년부터 지켜봐온 팬들은 아마도 장편 연재물의 최종회를 받아든 기분이었을 것 같은데요, 어쩌다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한 이석원이 자신이 밴드를 하고 있으며 그 이름은 ‘언니네 이발관’이라고 거짓말을 하면서 시작되었다죠?! 소설같이 시작하여 이제는 23년간 6장의 앨범을 낸 밴드로 남게 되었어요.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장난스러울 것 같았던 언니네 이발관의 노래는 시종일관 진지했고 대부분의 밴드들이 카피곡으로 무대를 채우던 90년대에 데뷔 공연 무대 세트 리스트를 모두 자작곡으로 채운 최초의 밴드로 기록되었어요! 런던으로 날아가 직접 마스터링을 해올 만큼 정성을 쏟았던 1집 <비둘기는 하늘의 쥐>는 평론가들이 꼽은 그해의 앨범 TOP 10 에 이름을 올렸다고 해요(짝짝).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이번 앨범 수록곡 ‘누구나 아는 비밀’에 피처링으로 참여한 아이유는 번복되는 녹음 연기로 일 년 이상을 기다려야 했고, 이석원은 앨범이 나온 후 미안함과 고마움을 담은 편지와 꽃을 전했어요. 이렇게 언니네 이발관은 떠났지만 외로운 이들이 홀로 있는 시간에 그들의 음악을 찾게 되지 않을까요? 조금은 청승맞고, 멜랑콜리하지만, 가장 보통의 위로가 되기에!

지금까지 씨스타였습니다!

5월 31일, 씨스타가 싱글 앨범 <Lonely>와 함께 해체를 전격 발표했어요. 2009년에 공정거래위원회가 스타들의 전속 계약 기간이 7년을 넘기지 않도록 하는 표준 약관을 만든 이후 많은 그룹들이 7년이 되는 해에 해체를 결정했고 씨스타 역시 이 경우에 해당이 되는데요. 딱 일주일간의 굿 바이 스케줄을 소화한 씨스타는 SBS 인기가요를 통해 마지막 무대를 선보여 많은 이들의 아쉬움을 자아내고 있죠(슬픔)...

현재페이지1/총페이지4

언제 어디서건, 누구 앞에서건 ‘쫄지 않고’ 자기들의 목소리를 냈던 씨스타. 이들의 뒷모습이 아름다운 이유는 우리가 아는 씨스타 모습 그대로 밝고 건강하게, 또 서로를 살뜰히 챙기는 우정을 보였기 때문이에요. 씩씩하게 솔로 활동과 배우로서의 커리어를 쌓아나갈 효린, 보라, 소유, 다솜 개개인의 앞날을 응원할게요!

NO SHOW, NO HOODIE!

베트멍의 수장 뎀나 바잘리아가 더 이상 캣워크 쇼 형태의 패션쇼는 없을 거라고 선언했어요. 2014년 첫 번째 컬렉션부터 늘 예측불가했던 베트멍은 동유럽에서 영감을 받은 롱 슬리브와 DHL 로고, 독특한 형태의 실루엣으로 호평과 혹평을 동반했지만 패피들은 하이엔드와 스트리트를 넘나드는 베트멍식 무브먼트에 열광했었죠!

현재페이지1/총페이지7

“다시 한 번 새로운 챕터를 열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패션쇼는 더 이상 최고의 방식이 아니에요. 반복적일 뿐만 아니라 무척 지치는 일이죠. 물론 우리는 다시 무언가를 할 거예요. 그것은 분명 더 놀라울 거고요.”

최근 그들은 '파리는 크리에이티브한 작업을 하기에 적합한 도시가 아니다.'라며 취리히로 본사를 옮겼고 더 이상 오버사이즈 후디를 선보일 생각이 없다고 전했어요. 새롭게 그들만의 방식으로 찾아올 베트멍을 기대해봐도 되겠죠?!

각자 다른 방식으로 '아름다운 끝'을 장식한

세 가지 스토리, 어떠셨나요?

많은 팬을 양산해내며 '아름답게 마무리'한 드라마와

매주 다양한 이슈를 만들어내고 있는 드라마들의

놓치기 너무X100 아쉬운 촬영장 뒷이야기

궁금하다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