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메종

더위로 잃었던 식욕을 돋우는 冷면

시원하게 먹는 면 레시피.

1,15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여름 끝자락을 시~원하게 보내는 방법!
차가운 면과 싱싱한 재료가 만나
더위로 잃었던 식욕을 돋우는 冷면 레시피!


와사비 새우 냉채를 곁들인 국수

먹다 보면 코끝이 찡해지고 눈물이 나지만 다시 또 젓가락을 집어 들게 만드는 국수! 와사비 애호가라면 자꾸 찾게 될 법한 마성의 레시피랍니다.

(4인분)
새우 20마리, 레몬 약간, 오이 1개, 적양파 1/2개, 래디시 2개, 드레싱(식초 4큰술, 와사비 · 설탕 2큰술씩, 소금 1/4큰술), 소면 400g, 달걀지단 1개분, 무순 · 소금 조금씩

1 레몬을 넣은 끓는 물에 새우를 데쳐주세요.


2 오이와 적양파는 채 썰고 래디시는 반으로 잘라 편으로 썰어줍니다.


3 분량의 드레싱 재료를 골고루 섞어줍니다.


4 소금을 넣은 끓는 물에 소면을 삶아 얼음물에 차갑게 헹궈주세요.


5 그릇에 면을 담고 2의 채소, 달걀지단, 무순을 올린 뒤 드레싱을 넣어 고루 섞어줍니다.


메밀 간장 비빔국수와 그린 채소볶음

싱그러운 초록 채소를 한데 볶아 메밀 면과 곁들여보세요. 간장 소스를 사용해 자극적이지 않고 담백함이 감돌 거예요. 가볍게 먹고 싶은 날, 채소가 많이 먹고 싶은 날, 그럼에도 속은 든든했으면 하는 날 최상의 선택!

재료

(4인분)
비빔장(가쓰오부시 1컵, 대파 1대, 간장 · 멸치 가쓰오부시 육수 1/4컵씩, 맛술 · 청주 1/8컵씩, 설탕 1큰술), 메밀 면 400g, 브로콜리 1/3송이, 그린빈스 12개, 마늘 4쪽, 대파 1대, 올리브유 2큰술, 페퍼론치노 1큰술, 참기름 2큰술, 통깨 2큰술

1 냄비에 분량의 비빔장 재료를 넣고 푹 끓인 뒤 식혀 차갑게 보관합니다.


2 메밀 면은 삶아 찬물에 헹궈주세요.


3 브로콜리는 한입 크기로 썰고 그린빈스는 3등분합니다. 마늘과 대파는 어슷 썰어주세요.


4 달군 팬에 올리브유를 두른 뒤 페퍼론치노, 마늘, 대파를 넣고 볶아줍니다. 향이 나면 브로콜리, 그린빈스, 참기름을 넣고 볶습니다.


5 그릇에 2의 삶은 면과 4의 볶은 채소를 올려줍니다. 비빔장에 통깨를 넣은 뒤 면과 채소를 찍어 먹습니다.



들깨 샐러드 냉칼국수

들깨와 칼국수는 언제나 환상의 조합이죠? 들깨 샐러드 냉칼국수는 고소하면서도 아삭한 채소를 더해 묵직함은 덜어내고, 들기름으로 볶은 버섯을 넣어 풍미를 더했습니다.

재료

(4인분)
뜨거운 물 1/4컵, 들깨가루 4큰술, 간장 3큰술, 설탕 1큰술, 양상추 4장, 깻잎 10장, 쑥갓 8대, 새송이버섯 4개, 양송이버섯 4개, 맛타리버섯 100g, 생칼국수 면 4인분, 들기름 4큰술

1 뜨거운 물에 들깨가루를 넣어 푼 뒤 간장과 설탕을 섞어 드레싱을 만들어주세요.


2 양상추, 깻잎, 쑥갓은 깨끗이 씻어 한입 크기로 손질합니다.


3 버섯은 보기 좋게 썰어 들기름에 볶아줍니다.


4 칼국수 면은 삶아서 찬물에 여러 번 헹궈줍니다.


5 그릇에 칼국수 면, 채소, 드레싱을 각각 담아냅니다.



닭고기와 반숙 달걀 치즈를 올린 냉파스타

여름엔 시원한 까르보나라로 더위에 축 처진 기분을 되살려보세요.

재료

(4인분)
닭 가슴살 4조각, 소금 · 후춧가루 조금씩, 올리브유 적당량, 달걀 8개, 파르메산 치즈 가루 1컵, 바질 잎 20장, 통밀 푸실리 300g

1 닭 가슴살은 소금, 후춧가루, 올리브유를 뿌려 재운 뒤 그릴팬에 올려 구워줍니다.


2 달걀은 반숙으로 삶고 파르메산 치즈는 가루를 내고, 바질 잎은 손으로 굵게 뜯어줍니다.


3 푸실리는 소금을 넣은 끓는 물에 삶아 체에 밭쳐 식혀주세요.


4 3에 소금, 후춧가루, 올리브유를 넣고 고루 버무려줍니다.


5 그릇에 4를 담고 1의 닭 가슴살을 썰어 올린 다음, 파르메산 치즈 가루를 듬뿍 뿌리고 바질 잎과 삶은 달걀을 반으로 잘라 넣어 고루 섞어줍니다.


올리브 프로슈토 냉파스타

그린 올리브, 블랙 올리브, 칼라마타 올리브 등 각종 올리브를 한데 섞어 먹는 냉파스타. 프로슈토와 루콜라를 더해 슥슥 비벼 풍미를 더해보세요.

재료

(4인분)
올리브(그린 올리브, 블랙 올리브, 칼라마타올리브) 2컵, 마늘 12쪽, 레몬 1개, 로즈마리 8줄기, 루콜라 40g, 올리브유 1컵, 링귀니 300g, 굵은 후춧가루 · 굵은소금 조금씩, 프로슈토 8장

1 올리브는 칼로 눌러 씨를 제거하고 마늘은 편으로 썬다. 레몬은 반달 모양으로 썰고, 로즈마리는 짧게 자른다. 루콜라는 깨끗이 씻어 물기를 제거한다.


2 올리브, 마늘, 레몬, 로즈마리, 올리브유를 넣고 버무려 1시간 이상 재운다.


3 링귀니는 소금을 넣은 물에 삶아 물기를 뺀 뒤 한 김 식힌다.


4 그릇에 링귀니와 2의 올리브를 담고 굵은 후춧가루와 굵은소금을 뿌린 뒤 먹기 좋게 썬 프로슈토와 루콜라를 곁들여 가볍게 섞는다.


보기만 해도 먹음직스럽죠?
여름 끝자락은 시원한 면요리와 함께
마무리해보세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