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마이클

황색 신호에 지나가면 카메라에 찍힐까?

234,01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여러분은 정지선과 근접한 전방에 황색 신호가 점등되었을 때 계속 주행하는 편인가요, 아니면 정지선 전에 꼭 주행을 멈추어 정지하는 편인가요? 운전을 하면 어김없이 맞이하게 되는 황색 신호 앞에서의 딜레마! 노란불 이 점등되어도 계속해서 주행해도 되는 것인지, 신호위반은 아닌지, 마이클과 함께 알아봅시다. 


지나갈까 말까, 운전자라면 꼭 맞이하게 되는
황색 신호 앞 딜레마존

정지선 1~2m를 두고 점등된 황색 신호, 계속 가자니 신호위반에 걸릴 것 같고 멈추자니 후행 차량과의 사고 위험이 있어 이도 저도 참 애매한 구간! 이런 구간을 두고 ‘황색 신호 딜레마존’이라고 말하는데요. 

차량관리앱 마이클 (구 마카롱) 사용자 약 6천8백 명에게 조사한 결과 69.5%의 응답자가 ‘지나간다’라고 대답하였습니다. 응답자들의 대다수 답변처럼 딜레마존 앞에선 무조건 우선 지나가는 것이 좋을까요? 신호위반에 걸리는 것은 아닐까요? 


정지선을 지났다면
신속히 교차로를 벗어나야

딜레마존에서는 무리하게 급제동하는 경우 후행차량과의 추돌 위험이 있고, 정지선을 넘어 교차로 안쪽에 모호하게 멈추게 될 수 있기 때문에 신속하게 교차로를 통과하는 것이 옳은 방법입니다. 만약 딜레마존을 지나 빠르게 교차로를 빠져나가는 도중 적색 신호로 바뀐다면 경적을 누르며 신속하고 안전하게 통과하는 것을 권장 드립니다.


황색신호에 지나가면
단속카메라에 찍힐까?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황색신호에 정지선을 지나가도 신호위반으로 감지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정지선 또는 횡단보도를 통과 시 적색신호였다면 신호위반에 해당하는데요. 이때 도로에 깔린 루프감지기 또는 신호기에 달린 레이더 감지기가 반응하여 신호위반을 적발하게 됩니다. 정확히는 적색신호가 점등되자마자 단속하는 것이 아닌 적색신호 시작 후 0.1초~1초 후에 신호위반을 단속하고 있습니다.


황색신호 주행, 단속카메라는 안 찍히지만
사고 시에는 신호위반으로 처벌받을 수도

그렇다면 황색신호에는 신호위반 처벌을 무조건 면할 수 있을까요? 황색신호의 뜻은 ‘주행’이 아닌, 적색 신호의 점등을 미리 예고하는 것이므로 ‘정지’의 신호로 해석하셔야 합니다. 특히 황색 신호에서 정지선을 넘어 사고가 발생하였을 시, 신호위반으로 인한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운전자가 딜레마존에서 주변 상황을 고려해 황색 신호 시 주행하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평소에는 횡단보도 또는 정지선 전부터 미리 감속하여 황색 신호가 점등될 시에 제동할 수 있도록 해야겠죠. 


황색신호는 정지신호라는 것을 꼭! 기억하시고 우리 모두 안전 운전을 위해 교차로 진입 전 확색 신호로 바뀌었을 땐 무리하게 교차로를 통과하지 않도록 합시다.


운전자가 꼭 알아야 할 기본 상식부터, 내 차의 정비 항목, 추천 정비 예약까지.

마이클 앱 하나로 해결하세요!

작성자 정보

마이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