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마이클

자동차 관리? 엔진오일만 제때 교체해도 90% 완성입니다

112,77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자동차는 구매했다고 해서 끝이 아닙니다. 다양한 환경에서 꾸준히 주행을 하기 때문에 주기적인 관리가 무척 중요하죠. 그러나 자동차 관리는 일반 운전자에게 어렵게만 느껴지는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자동차 관리는 중요한 것 부터 하나씩 하다 보면 크게 어렵지 않습니다. 오늘은 자동차 관리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엔진오일'관리에 대해 알아볼까요?


엔진오일이 뭔가요?

보통 엔진을 자동차의 심장으로 비유하고, 엔진오일은 혈액으로 비유합니다. 그만큼 엔진 성능에 가장 밀접한 영향을 미치는 오일이 바로 엔진오일인데요.

엔진오일은 엔진 내 장치들이 동력을 얻기 위해 움직이면서 서로 마찰을 일으킬 때, 장치 사이사이를 채우며 윤활, 냉각, 방청, 밀봉 등의 역할을 합니다.


그런데 이 엔진오일에는 수명이 있기 때문에 때가 되면 반드시 교체해줘야 엔진 성능 하락을 예방할 수 있는데요. 오랫동안 엔진오일을 교체하지 않으면 정화 기능이 한계치에 도달해 찌꺼기가 엔진 내부에 쌓이게 되고, 이는 엔진의 고장 또는 성능 악화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엔진오일 교체주기는 어떻게 되나요?

출처현대자동차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주기

내 차의 엔진오일 교체주기는 제조사 매뉴얼에 나와 있습니다. 이는 제조사에서 권장하는 주기로 차종, 유종마다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내 차의 매뉴얼을 확인해야 하는데요.


매뉴얼에 나오는 가혹 조건은 '험한 길의 주행 빈도가 높은 경우', '교통체증이 심한 구간이 많은 경우', '고속주행 빈도가 높은 경우' 등 제조사에서 정한 기준입니다. 이러한 조건에서는 엔진오일의 수명이 단축되기 때문에 평소 교체주기보다 더 빨리 엔진오일을 교체해야 합니다. 가혹조건에 대한 기준 역시 매뉴얼에서 확인이 가능합니다.


교체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

엔진오일은 내 차를 취급하는 가까운 정비소에서 교체가 가능합니다. 교환시간은 약 30분 내외 정도가 소요되며, 교환 비용은 엔진오일 제품, 용량, 차종에 따라 다른데요.

출처차량관리 앱 마카롱, 차종별 추천 엔진오일 교환 상품

마카롱 앱에서는 내 차를 등록하면, 차종에 맞는 합리적인 엔진오일 교환 상품과 내 주변 안심정비소를 한 번에 예약할 수 있습니다.


통상 엔진오일 교체시에는 에어크리너와 오일필터도 함께 교환하는데요.

에어크리너와 오일필터도 주기적인 교체가 필요한 엔진 관련 소모품이기 때문에, 편리하게 엔진오일 교환 주기에 맞춰 관리합니다.


내 차에 맞는 엔진오일은?

엔진오일은 시중에 여러 제품들이 나와 있지만 제조사에서 권장하는 추천 엔진오일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추천 엔진오일은 내 차 메뉴얼에서 확인할 수 있는데요, 엔진오일 용량과 규격 그리고 SAE 점도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출처현대자동차 아반떼 매뉴얼

API, ACEA는 각각 미국 석유협회, 유럽 자동차제조협회에서 만든 표준 규격이며, 해당 규격 인증을 받은 제품이라면 안심하고 사용하셔도 됩니다.


추가로 SAE 점도는 온도에 따라 권장되는 엔진오일 점도의 기준을 말하는데요. 통상 5W-30과 같이 0W-00 형식으로 표기합니다. 숫자 사이에 있는 W는 Winter(겨울)를 나타내며, 그 앞의 숫자는 '저온점도'를 나타냅니다. 그리고 뒤의 숫자는 '고온점도'를 나타내는데요.

출처현대자동차 아반떼 매뉴얼

위와 같은 엔진오일 점도는 SAE라는 미국자동차협회에서 테스트를 통해 지정합니다. 가혹한 주행환경으로 엔진을 한계치까지 사용하는 특수한 상황이 아닌 일반 운전자라면, 사계절용 엔진오일 점도(0W-20, 5W30 등)를 사용하는 것이 좋겠죠?


자동차 관리, 너무 어렵게 생각하지 마세요. 지금 바로 엔진오일 관리, 교체부터 시작해보세요!

작성자 정보

마이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