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마카롱

굳이 윈터타이어로 교체해야 할 필요가 있나요?

5,57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겨울철만 되면 마카롱 게시판을 비롯한 각종 커뮤니티에서 '윈터타이어'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나오곤 합니다. 보통 '출고시 장착돼 나오는 타이어는 사계절타이어이니 괜찮다', 또는 '겨울철 도로는 윈터타이어가 필수다'라는 의견으로 갈리는데요.


첫눈 기념! 마카롱이 윈터타이어에 대해 자주 하는 질문 위주로 알기 쉽게 정리해보았습니다!


Q1. 윈터타이어 vs 스노우타이어, 뭐가 맞나요?

'윈터타이어'가 맞는 말입니다. 윈터타이어는 눈길 뿐 아니라 '영상 7도 이하의 도로를 달리기 적합한 타이어'를 말합니다. 눈길 또는 빙판길 전용 타이어의 정식 명칭은 스노우타이어가 아닌 '스파이크 타이어'로, 타이어 표면에 금속 파편을 집어넣어 접지력을 극대화한 타이어입니다.


Q2. 사계절 타이어면 겨울에도 사용 가능하지 않나요?

네, 물론 굴러가는 데는 지장 없습니다. 하지만 사계절타이어와 윈터타이어와의 가장 큰 차이는 바로 제동(브레이크)에 있는데요. 그 이유는 바로 윈터타이어는 저온의 도로에 최적화된 고무 재질과 타이어 패턴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썸머타이어나 사계절타이어는 온도가 내려갈수록 고무가 딱딱해져 접지력을 잃는 반면, 윈터타이어는 기온이 떨어질수록 유연하고 말랑말랑해지는 고무를 원료로 사용합니다. 그래서 기온이 낮은 도로에서도 효과적인 접지력을 발휘할 수 있죠.


또한 윈터타이어 표면에 새겨진 넓은 홈과 많은 패턴들은, 마찰력과 배수성능을 높여 타이어와 도로 사이의 수막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습니다.


Q3. 눈이 쌓이진 않았는데 윈터타이어가 필요한가요?

사실 실제로 사고가 많이 나는 도로는 눈이 쌓여 하얗게 뒤덮인 도로가 아닌, 차갑고 젖은 노면입니다. 눈으로 뒤덮인 도로에서는 누구든 천천히 서행하는 반면, 눈에 잘 보이지 않는 살얼음이 낀 도로는 쉽게 인지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특히 육교 밑과 같은 그늘진 곳, 교각 위, 강가 주변 도로는 살얼음이 껴 있을 확률이 매우 높아 주의가 필요합니다.

99번 안전해도 1번 나면 피해가 막대한 것이 교통사고입니다. 때문에 마카롱은 겨울철에는 웬만하면 윈터타이어로 교체하는 것을 권장 드립니다. 위에서 설명드린 것처럼, 윈터타이어는 눈길이나 빙판길만을 위한 게 아니라, '영상 7도 이하'의 노면 안전에 최적화된 타이어이기 때문입니다. 


Q4. 그럼 윈터타이어는 언제 교체해야 하나요?

영상 7도 이하가 되는 시점부터 윈터타이어로 교체하면 좋습니다. 아침 기온이 영하까지도 내려가는 지금 11월이, 윈터타이어로 교체할 적기입니다. 윈터타이어는 날이 풀리기 시작하는 3월까지 필요하기 때문에 조금이라도 일찍 교체해서 안전을 예방하는 것이 유리합니다.


Q5. 어떻게 사고, 어떻게 교체해야 하나요?

자주 가는 단골 정비소가 있다면, 정비소에 방문해서 내 차에 맞는 윈터타이어를 구매하고 교체하면 되는데요. 사실 소비자 입장에서는 타이어는 온라인에서 구매하고, 교체만 정비소에서 진행하는 것이 합리적입니다. 온라인에서 구매할 경우, 각종 할인 쿠폰 및 장착비 무료 이벤트 등의 여러 혜택이 있기 때문이죠.


온라인으로 구매할 경우, 내 차종에 맞는 타이어 사이즈와 종류를 쉽게 선택할 수 있고, 내 주변 장착점 및 교체 시간까지 한 번에 예약할 수 있기 때문에 편의성 측면에서도 유리합니다.


Q6. 교체 한 기존 타이어는 어떻게 하나요?

교체한 정비소에서 기존 타이어를 보관할 수 있습니다. 보통 소정의 보관료를 따로 받지만, 교체한 곳에서 무료로 보관해주는 경우도 있으니 전체 비용을 따져보고 교체할 정비소를 선택해보세요!


윈터타이어는 일회성이 아니라, 한 번 사두면 2~3시즌은 사용할 수 있습니다. 안전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만큼, 더 추워지기 전에 윈터타이어 교체를 진지하게 고민해보는 건 어떨까요?

작성자 정보

마카롱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