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콘텐츠랩

1만 번 저어 만든 수플레 팬케이크

댓글이 쏘아 올린 수플레 팬케이크

31,85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요리 똥손인 내가 

지난번 만들었던

수플레 오믈렛...☆

댓글에서 나를 솔깃하게

하는 것이 있었음

핫케이크 가루를 넣으면

정말 맛있다고 함.


그거슨 그 유명한...

수플레 팬케이크 아닌가...?

이런 거? 이런 거...?

기대감을 안고

야심 차게 시작해 봄.

두손잡아요
설레자나 잉~

준비물

우유, 핫케이크, 설탕은 아빠 숟가락으로 2:2:2
계란 2알, 거품기를 1만 번 돌릴 수 있는 인내심

먼저 흰자랑 노른자를

섬세하게 분리해 줌

이제 흰자를 거품기로

열심히 휘저어서

'머랭'이라는 걸 만들 건데


설탕을 아빠 숟가락으로

두 번 넣어줌

인내심을 장착하고
거품기가 보이지 않을 정도
힘차게 쉐킷쉐킷 저어 준다.

힘들면 노동요를 부르면 됨.

흰자가 거품이 오르고

거품기를 들었을 때

뿔이 생길 정도 단단해지면

완성된 것임

이번엔 노른자 차례임

계란 노른자 2개에


설탕, 핫케이크 가루, 우유를

아빠 숟가락으로 각 2번씩 넣고

잘 섞어주면 됨.

지금부터가 중요함.

아까 만들어 놓은 머랭을

한꺼번에 섞는 것이 아니라


3번에 나눠서 섞어야 함

그래야 케이크가

푹 꺼지지 않는다고

너튜브, 초록창 등이 그랬음

흰자가 푹 꺼지지 않도록

아기 돌보듯이

조심조심 살살 섞어줘야 함


그렇다고 너무 대충 섞는 건 노노...

그리고 반죽을 국자로

푹 떠서 두툼하게

올려주는 것이 포인트!

불은 최대한 약한 불로 하고

뚜껑을 덮어준다.


그리고 4분이 흐르면

몇백만 원짜리

명품백 모시듯이

조심조심 뒤집어주면 됨.

완전놀라움

타... 탔다..;;;;

두께는 그럴싸한데.. 

탔다 탔어...!!!

ㅠ_ㅠ


제대로 된 수플레를

보여주기 위해

재도전함.

다시 인내심을 장착하고

두 번째 머랭을 쳤지만....

파리 왱왱

수플레 팬케이크 하나 만든다고
계속 재도전하다가
거품기를 한 오억 번은 저은 듯...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