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콘텐츠랩

초보 운전자가 알아야 할 '비상등' 활용법 5

4,56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초보 운전자라면 반드시

알아둬야 할 상식은?


바로 자동차 비상등 활용법.


비상등 버튼은 잘 알다시피 

자동차 대시보드 한가운데에 있죠.

비상등은 위급할 때 쓸 수 있고,

소통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는데요.


주로 어떤 상황에서 써야 하는지

지금부터 알려드려요.


운전하다 보면

짙은 안개나 폭우로 인해

시야 확보가 어려울 때가 있죠.


그럴 때는 다른 차량에

자신의 차량 위치를 알 수 있게끔

비상등을 켜는 것이 좋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다른 차량이

자신의 차량을 쉽게 발견하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안전에 있어서

큰 위협이 될 수 있습니다.

도로 주행 중 전방에

갑작스러운 정체나 교통사고와 같은

위험한 상황에 맞닥뜨릴 때


즉시 비상등을 점등하세요.


이는 후방이나 주변 차량에

경고, 혹은 위험하다는 의미로써

알려야 하기 때문이죠.


잠시 켜두기보다는,

주변 차량이 인지할 수 있도록

충분히 켜두는 것이 좋습니다.

운전 중 본인의 차량에

이상이 생기면 당황스럽기 마련.


이때는 침착히 비상등을 켜야 합니다.


그래야 후방 차량이 비상등을

보자마자 알아서 피해갈 수 있고,

교통사고도 막을 수 있습니다.


단,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비상등을 계속 켜두세요.

위급한 상황은 아니지만,

혼잡하고 협소한 주차장에서도

활용할 수 있는데요.


차량이 많은 주차장에서 주차 시,

비상등을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 이유는 다른 차량에

"자신이 주차 중이며,

안전거리를 유지해달라"는 의미로

양해를 구할 수 있기 때문이죠.


만약 비상등 없이 주차하게 되면

후방 차량에 직, 간접적인

피해를 줄 수 있습니다.

보복 운전이 쉽게 일어나는 요즘,

비상등 사용이 필수입니다.


주행 중 불가피한 차선 변경이나 

무리한 추월을 했을 때,


반드시 사과의 표시로

비상등을 사용해주세요.


또한, 양보를 받았을 때도

마찬가지로 감사의 표시로써 

비상등을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모두의 안전을 위해

꼭 필요한 비상등!


미리 숙지해두면

상황에 따라 센스 있게

활용할 수 있습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