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콘텐츠랩

지긋지긋한 무좀, 어떻게 예방해야 할까?

44,47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발이 훤히 드러나는 샌들을

신기에 좋은 계절이

다가오고 있는 요즘,


반드시 유의해야 하는 

질병이 있는데요.


그것은 바로 무좀!

무좀균은 목욕탕과 같은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잘 번식하며,


날이 따뜻해질수록

무좀에 걸리는 환자 수가

증가한다고 해요.


그렇다면

매끈한 발을 만들기 위해

어떻게 예방하면 좋을까요?




▼▼▼

무좀을 예방하려면,

발의 청결이 중요해요! 


발을 하루 1회 이상 

발가락 사이까지 깨끗이 씻은 뒤,

잘 말려주는 것이 좋아요.


만약 발가락 사이에

물기가 남아 있으면 습해져서 

무좀에 걸릴 확률이 높아져요.


Tip

땀이 난 발은 염분 제거를 위해

찬물로 씻으세요.

꽉 끼는 신발은 

무좀이 생기는 원인이 되는데요.


신발은 넉넉한 사이즈로,

통풍이 잘되도록 신는 것이 좋아요.


또한, 쓰던 신발을 햇볕에 말려 

내부를 소독하는 것도 방법!


Tip

오래된 신발이나 

타인이 신던 신발에는

무좀균이 있을 수 있어 유의하세요.

평소 발에 땀이 많다면?


합성섬유 소재의 양말보다는

면양말을 신으세요.


그뿐만 아니라 항균 기능과

땀 흡수가 잘 되는 기능성 양말, 

습기를 흡수하는 파우더, 발가락 양말 등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되어요!

찜질방이나 사우나, 대중목욕탕 등

사람들이 맨발로 다니는 장소에는

공용으로 쓰는 발판이나 

수건 등이 있는데요.


이때, 무좀 환자의 각질이

남아 있을 수 있기 때문에

함께 사용하는 것을 피하고,

개인용품을 따로 가져가는 것이 좋아요. 


또한, 가족 중에 무좀 환자가 있을 때

슬리퍼나 수건 등을 따로 사용하면

감염을 막을 수 있답니다.

보통 발에 무좀이 생기면

연고를 바르거나

먹는 약으로 치료를 하는데요.


겉보기에는 다 나은 것 같아 보여도

2주 이상 꾸준히 바르는 것이 좋아요.


왜냐하면, 재발 방지에

큰 도움을 주기 때문이죠.

위와 같은 예방법으로

무좀이 생기지 않도록

꾸준히 관리해서


예쁜 샌들을 자신 있게 신고

길거리를 거닐어보자고요!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