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콘텐츠랩

반려동물의 여름! 시원하게 보내는 방법 5

5,64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체감온도 40℃에 육박하는

무더운 여름!


사람과 반려동물을 

무척 지치게 만드는데요!

반려동물은

사람보다 체온이 1~2도 높으며,


더위를 먹으면

심하게 헐떡거리거나

입안이 마르는 증상 등을

쉽게 보인다고 해요.


내가 키우는

반려동물의 건강을 위해

어떻게 해야 할까요?




▼▼▼

반려동물도 열사병에 

쉽게 걸릴 수 있는데요.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기온이 높은 낮에

산책을 삼가는 것이 좋아요.


Tip

산책을 좋아하는 반려동물이

갑자기 집으로 발길을 돌린다면,

이는 "덥다"는 신호라고 해요.

더위를 해소하는 방법 중의 하나!

바로, 반려동물의 털 깎기!


털이 너무 짧으면,

강한 자외선으로 인해

화상을 입을 수 있어요.


그러므로 털을 깎을 때는

최소 1cm 이상의 털을

남겨두는 것이 좋답니다.

에어컨을 낮은 온도로 켜놓으면 

냉방병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요.


천이나 손수건을 활용하여

얼음팩을 만들어주면

보다 효율적인 여름 나기를

할 수 있어요.


Tip

시원한 물수건이나

아이스팩도 OK!

반려동물이 집 안에서 

서늘한 곳을 찾아

앉거나 누워있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는데요.


이때, 대리석이나 

쿨링 매트를 마련해보세요.


반려동물의 체온을 낮춰주는데

큰 도움이 된답니다.

반려동물의 

평균 체온은 38.5℃로,

사람보다 더위에 취약한데요.


무더운 여름날에

반려동물을 차 안에 두면,

내부 온도가 40℃ 이상 올라가면서

짧은 시간 내로 죽을 수 있다고 해요.


되도록, 반려동물을

차 안에 두지 마세요.

무더운 여름날에는 반려동물들이

시원하게 보낼 수 있도록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답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