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레전드

'놀면뭐하니?' 드론띄우는 피아니스트

드론띄우는 피아니스트 김광민

1,48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얼마전 '놀면뭐하니'에서 드론을 띄우며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주었던
피아니스트 김광민

매일 음악인으로 살아 행복하다는
그의 삶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질문Q

만나 뵙게 되어서 반갑습니다. 본격적인 이야기를 시작하기에 앞서 어린 시절 음악을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 들려주세요.

답변A

어머니와 아버지는 두 분 다 학교 선생님이고, 어머니는 피아노를 전공하셨 어요. 두 분 다 음악을 좋아하셨죠. 하지만 어머니가 제게 직접 피아노를 가르치시지는 않으셨고, 다섯 살 때 저를 피아노 학원에 데려가셨어요. 선생 님께서는 저를 보더니 너무 어려서 가르치기 힘들 것 같다 말씀하셨는데, 어머니께서 하루만 가르쳐 보고 그때도 아니다 싶으면 돌아가겠다고 하셨 어요. 가르쳐 보시더니 제 재능이 보였던 건지 그냥 귀여워서 그랬던 건지 어떤 이유인지는 몰라도 쭉 가르쳐 보겠다고 하셨어요. 그래서 저는 다섯살 때부터 피아노를 연주하기 시작했습니다.

피아노가 곧 삶이 된 그의 음악 이야기

질문Q

장르의 경계 없이 다양한 작업에 참여하고 계신데, 지금의 김광민 님은 어떤 음악들에 영향을 많이 받으신 것 같나요?

답변A

뭐 워낙에 음악을 즐겨 듣는 편이라 다양한데, 몇 가지 꼽자면 이탈리아 출신의 음악가 엔니오 모리꼬네(Ennio Morricone)의 OST가 제게 많은 영향을 주었습니다. 그의 작품 중 몇 가지를 추천드리면 1964년도 영화인 ‘황야의 무법자’ OST도 정말 좋고, ‘미션’의 OST도 추천하고 싶습니다. 또 제가 유럽 영화음악들을 좋아하는데, 얼마 전 타계하신 프랑스의 음악가 미셀 르그랑(Michel Legrand)의 OST도 즐겨 들었어요. 제가 하는 음악에도 영향을 많이 받았겠죠. 또 어릴 때는 락을 좋아해서 비틀즈, 레드제플린의 음악을 매일 들으며 자랐어요. 핑크플로이드는 기념티셔츠도 갖고 있을 정도죠. 평소에도 자주 입고 다녀요.

질문Q

재즈라는 장르가 가진 특수성이나 다른 장르와 차별화되는 점은 무엇이 라고 생각하시나요?

답변A

두드러지는 차이점을 말하자면 재즈에서 파생된 수많은 장르들이 모두 그런 것만은 아니지만 대체로 타 장르에 비해 자유로움과 즉흥성이 부각되는 면이 있어요. 즉흥성에 대해 이야기가 나왔는데, 실은 클래식에도 즉흥연주가 있어요. 슈베르트, 베토벤, 쇼팽 등 위대한 음악가들도 왕실에서 즉흥연 주를 하곤 했어요. 바흐는 네다섯 개의 서로 다른 멜로디를 그 자리에서 즉흥으로 연주하곤 했던 사람이죠. 그런 면에서 보면 음악의 모든 장르는 하나로 연결되어 있는 것 같아요. 아무튼 재즈 이야기로 돌아가서, 간단한 테마가 주어지면 여기에 변주를 하는 게 재즈의 특징이죠. 저도 가끔은 무대 에서 즉흥적으로 연주하기도 해요.

질문Q

발매하신 앨범 중 가장 애착이 가는 앨범이 있다면?

답변A

1집이요. 시간도 돈도 별로 안 들이고 했는데, 왜 가장 애착이 가냐면요. 미국에서 막 공부를 마치고 돌아와 음악을 만들고 있는데, 이건 내 음악이라기 보다는 학교에서 배운 것을 답습한 결과물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때가 과도기였죠. 어릴 때는 저대로 하던 음악이 있었거든요. 그래서 미국에서 배운 수많은 것들을 한편에 두고 어릴 때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으로 만든 게 1 집이에요. 제가 중학교 때와 고등학교 때 했던 스타일과 가장 비슷하죠. 실은 유학생활 중 재즈를 공부했지만 그 장르에 대한 애정이 남달랐던 건아니에요. 어떤 장르는 좋아했고, 어떤 장르는 별로였고. 제 나름의 호불호가 있었어요. 반면 가서 공부를 하며 만난 음악가들 중에서는 재즈를 너무 나도 사랑하는 마니아들이 있어요. 그들과 비교해 봤을 때는 저는 그 정도 까지 재즈를 사랑하는 사람은 아닌 거죠. 그보다는 여러 장르의 다양한 음악들을 즐기는 편이고요. 집에 음악 앨범이 많은데 재즈 음악보다는 다른 장르의 앨범이 훨씬 많아요. 공부를 하면서 음악에 대해 많은 생각을 했어 요. 나만의 음악을 만들고 싶다는 욕구가 강해졌죠. 지금도 마찬가지예요.

나중에는 악기도 직접 만들어 보고 싶어요.

고고점프

인물소개
  • by. 뽀디
    레전드매거진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