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레전드

"니 내가 누군지 아니? 무술 씬 커트내면 진실의 방으로 가는거야"

영화의 액션을 책임지는 사나이!

18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기생충'이 오스카를 휩쓸었다.
한국 영화의 역사가 시작된 지 97년 만에 이룩한 쾌거라 할 수 있다.

영화는 이미 우리에게 친숙한 매체가 되었다. 그러나 대다수는 카메라의 뒷편에서 벌어지는 수많은 일에 대해서 잘 알지 못한다.

오늘은 영화의 액션 파트를 책임지는 무술감독에 대해 이야기해보려 한다.

LEGEND VOL.009

[2019년 10월호]

영화 무술감독 전재형

안녕하세요. 서울 액션 스쿨에서 무술감독을 맡고 있는 전재형이라고 합니다. 반갑습니다!


질문Q

감독님이 참여하신 대표작은 어떤 것이 있을까요?

답변A

<태극기 휘날리며>, <놈놈놈> 등의 작품에 참여하여 경험을 쌓았고, 무술감독으로 입봉한 뒤에는 <범죄도시>, <극한직업> 최근에 개봉한 <지푸라기라도 잡고싶은짐승들>이 있습니다.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질문Q

어린시절 감독님은 어떤 인물이었나요?

답변A

믿기 어렵겠지만 어릴 때는 굉장히 왜소했어요. 부모님 말로는 혼자 가방도 못 메고 다녔다고 그러시더라고요. 그래서 운동을 시키셨는데… 이렇게 될 줄 모르셨던 거죠. (웃음)

질문Q

무술 감독은 구체적으로 어떤 일을 하는 건가요?

답변A

무술 감독은 영화에 등장하는 액션씬을 전부 담당하는데요, 액션이나 스턴트적인 요소를 영화의 줄거리 속에 잘 녹아들게끔 디자인하는 일을 합니다.

관객이 극장에서 보는 액션은 영화감독님을 비롯한 여러 파트의 스태프들과 이야기하고, 배우들이 느끼는 곤란함은 없는지, 논의와 합의 끝에 나온 최종 결과물이라고 볼 수 있겠네요.

질문Q

감독님은 배우들을 지도할 때 어떤 부분에 집중하시는 편인가요?

답변A

액션은 연습을 계속하면 익숙해지고 자연스럽게 나온다고 생각하거든요. 그래서 중요한 건 호흡이라고 생각해요. 배우와 배우가 서로 자연스럽게 액션을 주고받는 호흡. 그리고 그 호흡 속에 배우들의 감정이 자연스럽게 녹아나는 게 베스트죠.배우들의 감정은 영화 전체의 흐름에 영향을 끼치거든요. 그래서 호흡을 많이 강조하는 편이에요.

질문Q

무술 감독으로 현장을 지휘할 때 겪는 어려움에는 어떤 게 있을까요?

답변A

전 사실 아직까진 없어요. 아직은 잘 모르겠어요.

질문Q

네?! 없다고요??? 혹시 무술 지도(물리)로 해결하시는 건 아닌지…

답변A

에이~ 아니에요.

전재형 무술감독님은 어떤 분인가요?
증인의 신변을 보호중입니다
증인의 신변을 보호중입니다
아아... 무술감독님은 스빠르따
안 읽은 사람 수4
증인의 신변을 보호중입니다
증인의 신변을 보호중입니다
배우들이 그랬어요.. 옆에서 계속 할수있다할수있다할수있다
안 읽은 사람 수4
증인의 신변을 보호중입니다
증인의 신변을 보호중입니다
악마의 속삭임...
안 읽은 사람 수4
나는 살아야겠어
나는 살아야겠어
그래도 항상 저희를 챙겨주시는 분입니다
안 읽은 사람 수4
증인의 신변을 보호중입니다
증인의 신변을 보호중입니다
감독님만큼 현장의 고충을 이해해주는 분이 없습니다 ㅜㅜ
안 읽은 사람 수4
증인의 신변을 보호중입니다
증인의 신변을 보호중입니다
감독님 사랑합니다
안 읽은 사람 수4

현장에선 호랑이라 불리는 전재형이지만, 누구보다 배우들의 고충을 잘 이해하며 허울 없이 다가가는 감독이기도 하다. 배우들의 신뢰를 한 몸에 받고 있는 것이 이를 반증한다고 볼 수 있다. 한국 영화계가 자생적으로 발전할 토대를 마련하는 것을 목표라는 그는, 오늘도 카메라 안팎을 넘나들고 있다.

레전드매거진(Legendmagazine) / legend-lounge.com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