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러닝스푼즈

‘아 그냥 때려칠까?’ 직장인이 이직을 결심하게 되는 순간들

직장인 2명 중 1명은 이직 준비중! 직장인들의 주요 이직 사유는?

26,91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잡호핑족

직업을 의미하는 ‘잡(job)’과 뛰는 모습을 표현한 ‘호핑(hopping)’이 결합된 단어로 2~3년 동안 한 회사에서 근무하면서 쌓은 경력을 이용하여 더 좋은 조건을 가진 회사로 이직하는 사람을 말한다. - Daum 백과

직장인의 48.7%, 2명 중 1명은 

올 하반기에 이직을 준비하고 있다고 합니다.


평생직장의 개념은 사라진지 오래!

직장을 여러번 옮겨 다니는 

'잡호핑족'이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하면서 

이직을 경험하는 직장인이 점점 늘어나고 있죠. 


직장인들은 주로 어떤 순간에 

이직을 결심하게 되었을까요? 

'직장인들의 주요 이직 사유'에 대해

소개해드릴게요!


※ 자료출처: 잡코리아 (이직 경험이 있는 직장인 

502명을 대상으로 첫 이직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_2020)


1
업무과다 및 야근으로
개인생활을 누리기 힘들어서

출처tvN 드라마 '미생'

올해, 리서치 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직장인 1000명을 대상으로 '직장생활'과 '직업소명의식'관련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2명 중 1명은 '여가생활이 없다면 지금 하는 일을 포기할 수도 있다'라고 답했습니다.


그만큼 요즘 직장인들회사와 일보다 개인의 삶을 더 중요하게 여기는 추세인데요. 

이러한 배경이 '업무과다 및 야근으로  개인생활을 누리기 힘들어서'가 주요 이직 사유 1위에 랭킹 되게 만든 것으로 보입니다.


2
낮은 연봉

출처tvN 드라마 '미생'

주요 이직 사유 2위는 '낮은 연봉'인데요!

대부분의 직장인이 이직하게 되면 지금보다는 높은 연봉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죠.


우연히 듣게 된 동료의 연봉전공이 같은 대학 친구들의 연봉인의 연봉보다 높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도 이직 욕구가 든다고 합니다.


3
회사의 비전 및 미래에 대한 불안

출처MBC '무한도전'

고용 안정성이 높은 공무원 말고는 요즘 시대에 평생직장을 찾아보기가 힘들죠.

코로나 19 사태로 인력을 감축하기도 하고, 급여를 삭감하기도 하며 기업 또한 힘든 시기인데요.


회사에 힘든 시기가 왔을 때 가장 먼저 버려지는 존재가 되는 것이라면 더 이상 남아있어야 할 이유가 없겠죠.


이런 회사의 비전 및 미래가 가져다주는 불안 이직을 선택하는 이유 3위에 랭킹 되었습니다.


4
상사 및 동료와의 불화

출처tvN 드라마 '미생'

사회생활은 상사, 동료, 협업 회사 직원 등 상대해야 할 사람이 많습니다. 보기 싫다고 안 보면 끝이었던 어린 시절과는 다르죠. 좋든 싫든 매일 봐야 하는 사람들이니까요...


주변에 '상사 및 동료와의 불화'로 이직하는 이들이 있다면 한 번쯤 들어보셨을 겁니다.

바로 "일이 힘든 건 참겠는데, 사람과의 관계 때문에 힘든 건 못 참겠다."라는 말인데요.

흔히 들었던 말이니 만큼 사람과의 관계에서 오는 스트레스도 주요 이직 사유에 속한답니다.


5
직장과 거리가 너무 멀어서

출처tvN 드라마 '블랙독'

지난해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직장인 130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직장인들의 하루 출퇴근 소요 시간평균 1시간 43분이 걸린다고 하는데요.


출퇴근 소요시간이 늘어날수록 직장에 대한 만족도가 낮아진다고 합니다. 그만큼 출퇴근 소요시간은 직장인에게 중요한 요소인데요. 입사 당시 뜨거운 열정에 이 정도 거리는 극복할 수 있으리라 생각했지만... 막상 회사를 다니다 보면 긴 출퇴근 시간이 결국 걸림돌이 되는 것이죠.


직장인이라면 한 번쯤 생각해봤을 이직!


지금보다 더 나은 환경을 위해,

지금보다 더 성장하고 싶은 나를 위해

이직을 꿈꾸는 직장인들을 응원할게요.🙌


하지만 이직은 돌이킬 수 없기에

정말 신중해야 하는 거 아시죠?😉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