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크랩 KLAB

바다에선 다시마 육수가 우러나지 않는 이유

살아서는 바다에서, 죽어서는 밥상에서 활약하는 다시마

49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주변이 온통 바다인 우리나라에서는

다시마미역, 같은 해조류를

쉽게 찾아볼 수 있는데요.

그런데, 바다에 이렇게
많은 다시마가 있는데도

바닷물에서는

다시마 육수 맛이 안 나는 걸까요?

다시마 육수를 내기 위해

우리가 마트에서 흔하게

구입하는 다시마

바짝 말라있는 다시마입니다.

다 죽어있는 건데요.

그런데 바다에서

싱싱하게 살아있는 다시마


몸 안에 있는 맛 좋고 건강한 성분들

밖으로 나가는 걸 참고 있는 겁니다.

"사실입니다.

의식적으로 다시마가 감칠맛을 내는 성분을

참고 있다고 보기는 어렵지만,

살아있는 동안에는 외부로

방출하지 않는 게 당연한 거고요."


- 유현일 박사 / 해조류 연구센터

"죽었을 때 세포벽이 무너지면서

밖으로 용출되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 유현일 박사 / 해조류 연구센터

다시마가 죽고, 세포벽이 무너지면서

육수를 남긴다는 겁니다.

그럼 다시마는 살아있는 동안

무엇을 할까요?

"다시마를 포함한 이런 해조류들은

어류라든지 이런 것들의 서식지가 된다든지

또는 산란장으로써 이용되기도 합니다."


- 유현일 박사 / 해조류 연구센터

영화 니모 등에서 볼 수 있는

물고기들의 서식지가 되는 겁니다.

살아서는 바다에서

죽어서는 밥상에서

아낌없이 주는 다시마

앞으로는 식사 중 다시마를 보면

조금은 고마워하는 건 어떨까요?


작성자 정보

크랩 KLAB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