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크랩 KLAB

당신이 모르고 먹는 음식 속 벌레가 1,660마리나 된다?

우리가 모르고 먹는 음식 속 벌레들

1,41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벌레만 보면 "꺅!"

끔찍해하는 분들 많으시죠?


그런 분들이 보면 당분간

 식음을 전폐할 만한 소식이 있습니다.


국제식량농업기구(FAO)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우리는 우리도 모르는 새

많은 벌레를 먹고 있다고 하는데요.


한 사람이 1년 동안 먹는 브로콜리에는

무려 1,660여 마리의 벌레가 들어있다고 합니다.

브로콜리뿐만이 아니죠.

버섯에는 평균 254마리.


베리류에는

평균 84마리가 들어 있다고 합니다.

미국 식약청(FDA)
인체에 해가 되지 않는 한

식품 가공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들어가는 벌레
법적으로 따로 규제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는데요.

한국은 어떨까요?

"농산물 같은 경우는 재배하고 나면

그 즉시에는 벌레가 붙어있을 수 있습니다."


- 식품의약품안전처 대변인실


"정상적으로 세척하고

이물을 선별하는 과정이 있는데,

(그 과정을 거쳤음에도)

뭐 조그마한 애벌레가 있다던지,

그런 경우에는 어떻게 할 수 없죠."


- 식품의약품안전처 대변인실


이물질이 하나도 들어있지 않은 식품만을 먹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해서

직접 확인해보기로 했습니다.


쉽게 볼 수 있었던 채소들을

현미경으로 관찰하면

뭐가 다를까요?


"이건 표고버섯 밑동인데

저 애벌레는 죽은 지 좀 된 것 같고요."


- 정연두 교수님/ 서울시립대 생명과학과


"그다음에 송화 버섯 표면인데

여기도 역시 애벌레가 있네요.

이 애벌레는 아마 살아있는 것 같아요."


- 정연두 교수님/ 서울시립대 생명과학과


"이건 브로콜리 잎인데

이건 애벌레는 아니고

애벌레가 탈피를 하고 남은 껍질 같아요."


- 정연두 교수님/ 서울시립대 생명과학과


얼마나 깨끗하게 세척하느냐에 따라 차이는 있겠지만

정말 어쩔 수 없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미 가공식품에 포함된 경우인데요.

초콜릿의 원료인 카카오,

커피의 원료인 커피콩,

피넛버터의 원료인 땅콩 등을 가공하는 과정에서


벌레 조각을 완벽히 제거하는 일은

불가능하다고 하네요.


눈에 보이지 않았던 현미경 속 세상은

다소 충격적입니다만


사실 벌레 섭취

지극히 자연스러운 일이기도 합니다.

그렇다고 있어선 안 될 곳에서

불쑥 튀어나온다면...


그건 좀 곤란하겠죠?



작성자 정보

크랩 KLAB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