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크랩 KLAB

우리나라 사람들이 웃을 때 옆사람을 자꾸 때리는 이유

웃을 때 뭔가를 때리는 사람들

36,18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웃긴 얘기를 할 때

자꾸 옆 사람을 때리고


책상을 치거나

무릎을 때리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인간은 왜

웃을 때 뭔가를 때릴까요?


"그냥 그거 습관이에요.

사람을 때리려는 게 아니라

앞에 있는 걸 자꾸 치게 돼요."


- 김윤수/ 크랩 인턴

사실 웃을 때 뭔가를 때리는 건

한국인만의 특징이 아니었습니다.


외국인도 웃을 때

뭔가를 치는 버릇이 있다고 하는데요.

"외국인은 웃을 때 무릎을 쳐요.

자신의 허벅지나

앞에 있는 물건을 때리기도 하죠."


- 데이빗/ 미국인

"즐거움 같은 감정을

공유하기 위한 수단으로

툭툭 치는 버릇이 있어요.


이게 신체적인 감각이거든요.

내 몸이 느끼게 하는 게 도움이 되는 거죠.

(뭔가를 치면) 더 즐거워져요."


- 임명호 교수/ 단국대 심리학과

기본적으로 인간은 

타인과 감정을 공유하고

인정받고 싶어 하는 욕구가 있습니다.

그럴 때 만족감과 즐거움을 더 느끼게 되죠.


자신의 웃음 포인트를 인정받고

감정을 공유하기 위해

뭔가를 때리는 것입니다.


결국 웃을 때 뭔가를 치는 건

국룰을 넘어서

세계룰이라는 거죠!

다만 한국인들은 외국인보다
신체접촉에 조금 더(?) 관대한 편이라
옆 사람을 쳐도
크게 불쾌해 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즐거움을 나누는 건 좋지만

웃을 땐 조심해서 때립시다!


작성자 정보

크랩 KLAB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