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크랩 KLAB

'예비' 안내견 출입 막고 소리까지 지른 ○○마트

여기저기서 출입거부 당하는 안내견들

9,68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9일,

SNS에 사진 하나가 올라왔습니다.

사진 속 강아지는

사람들 발치에서

겁에 질린 듯 보이는데요.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예비 안내견이

출입을 거부당한 겁니다.


시각장애인의 눈과 발이 돼주는

‘시각장애인 안내견’


국내 시각장애인 인구는 25만이 넘지만

활동 중인 안내견은 단 64마리뿐입니다.


안내견 양성에

수많은 시간과 비용, 노력이

들어가기 때문인데요.


약 2년의 교육 기간,

수억 원의 교육 비용뿐만 아니라

자원봉사자들의 노력도 필요합니다.


안내견 교육 중

1년간의 사회화를 담당하는

비장애인 자원봉사자들을 

'퍼피워커'라고 부르죠.

그중 가수 정재형

퍼피워커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이 모든 교육 과정을 통과한 안내견은

평균 10마리 중 3~4마리뿐입니다.


그래서인지

누구보다 예민한 감각과 

뛰어난 집중력을 가졌고.

공공장소에서도 얌전하게 잘 있습니다.


>>그런데<<

아직도

안내견을 거부하는 곳이 많다고 합니다.

"안 돼요. 절대 안 돼요. 
바깥에다 어디든 맬 데 있으면 매요."

- 식당 주인

"개는 안 돼요.

다음 차 한 번 불러보세요."


- 택시 기사


기자가 함께 가보니

음식점에서도

택시에서도 거부당합니다.

안내견 출입거부는

장애인복지법 제 40조에 따라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안내견 식당 출입 막는 건 장애인 차별"


이는 2019년 10월,

국가인권위원회에서도 결정된 사실이죠.


인권위 결정 후

1년이 지났지만

또다시 가로막혔습니다.


"입구에서 출입 승인받고 들어왔는데"
"다짜고짜 장애인도 아니면서
강아지 데리고 오면 어떻게 하냐는..."

- 해당 인스타 게시글

마트 측은

비장애인이 데려와

오해가 있었다고 해명했지만


시각장애인뿐만 아니라  
*훈련자 또는 관련 자원봉사자도 
안내견을 동반할 수 있습니다.

*2012년 장애인복지법 개정

안내견이 국내에 들어온 지

20년이 넘었지만

여전히 턱없이 부족한 인식.


안내견도

우리 이웃의 '소중한' 가족입니다.


작성자 정보

크랩 KLAB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