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키노라이츠

죽지 않는 복제인간 박보검, 시한부 인생 공유의 브로맨스

[서복] 생과 사를 탐구하는 서정적인 한국형 SF

2,84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영생을 향한 인간의 욕망은 역사 속에서 꾸준히 있어왔다. 대표적으로는 '불로초'를 찾으려 했던 진시황이 있다. 진시황이 불로초를 찾기 위해 바다 건너로 신하를 보냈던 일화는 많이들 들어 보았을 것이다. 빈 손으로 돌아가면 죽임을 당할 운명이었던 그 신하의 이름이 바로 ‘서복’이다. 이용주 감독이 <건축학개론> 이후 9년 만에 선보이는 영화 <서복>의 제목은 이 신하의 이름에서 따왔다고 한다.

출처CJ ENM, 티빙(TVING)

영화 <서복>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박보검)을 안전하게 이동시키는 과정에서 벌어지는 추격전을 그린다. 그 과정에서 시한부 선고를 받은 전직 정보국 요원 기헌(공유)에게는 거절할 수 없는 제안이 주어지고, 서복을 지키기 위한 고군분투가 시작된다. 줄거리만을 두고 본다면 그간 수도 없이 봐 왔을 평범한 SF, 혹은 액션 영화를 떠올리기 쉽다. 하지만 9년 간의 고뇌는 단순 겉모습만 화려한 블록버스터에 그치지 않는다. 그저 오락거리로 즐기기엔, 이 영화는 철학적인 심오한 질문을 끊임없이 던진다. ‘죽음’에 대한 양가적인 감정이 바로 그것이다.

출처CJ ENM, 티빙(TVING)

영생을 상상해보라. ‘만약 영원히 살 수 있다면, 인간의 욕망은 끝이 없어질까?’ 라는 단순한 질문에서 출발한 여정이 끝나갈 때 즈음에는 어떻게 바뀌어 있을지. 사실 인간은 누구나 죽는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현재를 살아가는 존재이다. 이 전제를 바탕에 두고, 서로 정반대의 처지에 놓인 서복과 기헌이라는 인물을 통해 삶과 죽음을 탐구해 나간다. 여정의 끝에서 당신은 끝을 알면서도 오늘을 살아야 하는 이유, 그 답을 찾을 수 있을지도 모른다.

출처CJ ENM, 티빙(TVING)

‘복제인간’이라는 장치는 영화 <서복>의 장르를 SF로 규정하게 만들었지만, 궁극적으로 서사 내에서 ‘공상과학’이 그렇게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지는 않는다는 인상을 받았다. 그렇다면 이 영화의 핵심은 무엇일까. 단연 ‘사람’과 ‘관계’이다. 서복과 기헌, 영원히 잠들지 못하는 존재와 곧 영원한 잠에 빠질 인물이다. 이 두 사람이 동행하며 나누는 대화에서 그간 살아온 서로 다른 두 개의 삶이 교차된다. <건축학개론>에서 선보였던 이용주 감독 만의 서정적인 대사들이 빛난다. 물론 상업영화 답게 화려한 액션 장면을 통한 볼거리도 제공한다. 또한, 중간중간 빼놓지 않는 유머코드들은 9년 전 관객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던 <건축학개론>의 ‘납득이’를 떠올리게 하기도 했다.

출처CJ ENM, 티빙(TVING)

영화 <서복>은 극장 개봉을 하는 동시에 국내 OTT 플랫폼인 ‘티빙’에서 동시 공개하는 방법을 통해 관객들과 만나게 되었다. 파격적인 선택이다. 지금쯤 수많은 관객들이 영화관과 거실 중 어디에서 이 영화를 봐야 할지 고민 중일 것이라 생각되는데, 가능하다면 영화관에서 관람할 것을 추천하는 바이다. 화려한 액션, 서정적인 대사들을 통해 느껴지는 감정선이 있는 작품이기 때문에 상당한 몰입을 요구하기 때문이다. 또한, 공유, 박보검, 장영남, 조우진 등의 훌륭한 배우들이 펼치는 열연은 분명히 큰 스크린으로 보았을 때 전해지는 울림이 있다.

출처CJ ENM, 티빙(TVING)

죽음을 정복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인류의 희망, 서복을 두고 어떤 갈등과 논쟁이 빚어지는지 확인해보길 바란다. 기헌의 인생이 서복을 만나기 전과 후에 변화한 것처럼, 죽음에 대한 당신의 관점도 영화 <서복>을 통해 달라질지 모른다.


키노라이츠 손은 에디터

filmfantasia@kinolights.com


넷플릭스, 웨이브, 티빙, 왓챠를 쓰는데 아직 안깔았다고? 😮

위 사진을 클릭하여 지금 무료로 사용해보기 👆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