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키노라이츠

학창 시절 모델 꿈 고백했다가 비웃음 당했다는 이 배우

45,76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8일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에는 배우 남주혁이 게스트로 출연했는데요.

출처tvN ‘어쩌다 사장’

이날 차태현은 손님으로 가게에 방문한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에게 “하고 싶은 걸 하면서 사는 게 제일 좋은 것 같다”라며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줬는데요.

출처tvN ‘어쩌다 사장’

그는 “나는 고등학생 때 꿈이 확실했다. 1순위 PD, 2순위 가수, 3순위가 배우였다. 내가 감독을 해서 주연 배우도 맡고 OST까지 불러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고백했습니다.

출처tvN ‘어쩌다 사장’

이 모습을 지켜보던 남주혁도 학창 시절 일화를 밝혔는데요. 그는 “고등학교 3학년 때 공부는 아니었다는 걸 단번에 느꼈다. 운동하다가 공부를 따라가기 힘들었다”라며 농구 선수를 꿈꿨던 과거를 언급했습니다.

출처매니지먼트 숲

남주혁은 “이후 모델을 꿈꿨는데 약간 비웃음거리였다. 고1 장래 희망 발표 시간에 ‘저는 모델이 될 겁니다’라고 하니까 학급 친구들이 비웃었다”라고 말했습니다.

출처매니지먼트 숲

친구들의 장난기 어린 비웃음을 들은 남주혁은 ‘두고 봐라. 3년 뒤에 무조건 모델이 된다’라고 결심하게 됐는데요. 실제로 남주혁은 20살에 모델로 데뷔하며 꿈을 이루게 됐습니다.

출처매니지먼트 숲

남주혁은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에게 “목표가 있으니까 열심히 할 수 있었다”라며 조언을 건네기도 했습니다.

넷플릭스, 웨이브, 티빙, 왓챠를 쓰는데 아직 안깔았다고? 😮

위 사진을 클릭하여 지금 무료로 사용해보기 👆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